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산타의 뒤늦은 크리스마스 선물 폭탄은 ‘랜섬웨어’
  |  입력 : 2017-01-12 13:5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기존 다이아몬드폭스 봇넷 통해 추가적으로 랜섬웨어 유포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최근 크리스마스(X-MAS) 랜섬웨어가 다이아몬드폭스 봇넷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국내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크리스마스(X-MAS) 랜섬웨어 감염 안내 화면


보안전문기업 하우리(대표 김희천)에 따르면 이번 크리스마스(X-MAS) 랜섬웨어는 다이아몬드폭스 봇넷에 이미 감염되어 있는 사용자들에게 1월 초부터 추가로 유포되면서 알려졌다.

다이아몬드폭스 봇넷 악성코드는 여러 해킹 포럼이나 블랙마켓 등에서 비교적 쉽게 구할 수 있어 많은 사이버 범죄자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취약점을 이용하여 웹 서핑 도중 감염된다.

다이아몬드폭스 봇넷은 추가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디도스 공격, 키로깅, 카드결제단말기 정보 탈취 등 다양한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신용카드 결제단말기에서 카드정보를 탈취하기 위해서 다이아몬드폭스 봇넷이 유포된 사례가 있었다.

특히, 이번 크리스마스(X-MAS) 랜섬웨어 유포에 이용된 방법은 추가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기능으로 악성코드가 명령제어 서버로부터 랜섬웨어를 다운 받은 후 실행하여 감염시키는 방식이다. 따라서 랜섬웨어 복호화를 위해 유포자에게 금액을 지급하여 파일을 복구했어도 봇넷 악성코드는 그대로 남아있을 수 있어 또 다시 랜섬웨어에 감염될 수 있다.

보안연구팀 김동준 연구원은 “이번 랜섬웨어는 기존 봇넷을 통해 추가로 배포되는 새로운 방식으로 유포됐다”며 “이처럼 다양한 유포 방식에 대해서도 대비를 해야 하며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운용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하우리 바이로봇에서는 크리스마스 랜섬웨어는 ‘Trojan.Win32.Ransom’, 다이아몬드폭스 봇넷 악성코드는 ‘Trojan.Win32.Agent’의 진단명으로 탐지 및 치료가 가능하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