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스마트팩토리 개인정보보호 페어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INFO-CON
한국 사용자 타깃 ‘리벤지’ 랜섬웨어 유포
  |  입력 : 2017-03-18 13:5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웹 서핑 도중 사용자 모르게 감염된 후 중요 파일 암호화

[보안뉴스 권 준 기자] 최근 한국을 노린 ‘리벤지(Revenge)’ 랜섬웨어가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 리벤지 랜섬웨어의 감염 노트(한국어 지원)


보안전문기업 하우리(대표 김희천)에 따르면 ‘리벤지’ 랜섬웨어는 웹 브라우저 및 웹 브라우저 플러그인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리그(RIG)’ 익스플로잇 킷을 이용하여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따라서 사용자들이 웹 서핑을 하는 도중에 자신도 모르게 감염되어 파일들을 암호화한다.

해당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주요 파일들을 암호화하고 특정 규칙의 파일명으로 변경한다. 또한, 확장자도 ‘.REVENGE’라는 확장자명으로 변경한다.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문서 편집 프로그램인 한글의 문서 확장자인 ‘.HWP’의 문서 파일들에 대해서도 암호화를 수행한다.

▲ 리벤지 랜섬웨어로 인해 암호화된 파일들


특히, 리벤지 랜섬웨어는 랜섬웨어 감염 노트에 한국어를 지원하여 한국 사용자들이 복호화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했다.

랜섬웨어는 관리자 권한이 필요한 드라이브의 파일들을 암호화하기 위해 ‘사용자 계정 컨트롤(UAC)’을 우회하는 기법을 사용한다. 윈도우의 기본 백신인 ‘윈도우 디펜더’의 악성코드 패턴을 업데이트할 수 없으니 이를 복원해야 된다는 가짜 메시지 창을 띄워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하여 권한을 상승한다.

하우리 CERT실은 “최근 한국을 노린 랜섬웨어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며, “웹 브라우저의 보안 업데이트를 최신으로 수행하고, 보안이 강화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권 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5월 9일 대통령 선거 이후, 차기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 및 산업 육성은 어디서 총괄해야 한다고 보시나요?
별도의 ICT 전담부처(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부 등)
별도의 사이버보안 전담부처(사이버보안청 등)
대통령 직속 위원회 또는 대통령실 산하 별도조직
사이버보안 정책은 전담부처, 산업 육성은 산업통상자원부로 이원화
국가정보원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