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2017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구매수요 4,095억 원
  |  입력 : 2017-03-20 18:2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래부와 행자부, ‘2017년 공공부문 SW·ICT 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2017년 공공부문의 정보보호 구매수요 예산이 약 4,095억 원으로 조사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20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17년 공공부문 SW·ICT 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확정) 설명회’를 개최하고, 2017년 공공부문 SW·ICT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공공부문(국가기관, 지자체, 교육기관, 공공기관)의 2,152개 기관(정보보호 분야는 정보보호산업진흥법에 따라 공공부문에 사립대학·대학원을 추가하여 2,546개 기관 조사)이 참여했다.

조사결과 2017년 공공부문(2,152개) SW·ICT장비 총 사업예산은 4조 757억 원(전년대비 693억 원, 1.7% 증가)으로 SW는 3조 1,260억 원(전년대비 1,214억 원, 4.0% 증가), ICT 장비는 9,497억 원(전년대비 521억 원, 5.2% 감소)으로 집계됐다.

정보보호 전체 4,095억 원...HW 1,502억 원, 서비스 1,426억 원, SW 1,167억 원
공공부문에 사립대학·대학원을 포함한 2,546개 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7년 공공부문 정보보호 구매수요 예산은 약 4,095억 원이며, 기관별로는 공공기관이 50% 이상을 차지(2,097억 원, 51.2%)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HW(1,502억 원), 정보보호서비스(1,426억 원), SW(1,167억 원) 순이었으며, 예산의 2/3을 상반기에 집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 곽병진 소프트웨어산업과장은 “SW기업들이 수요예보 조사 결과를 활용하여 사전에 기술개발과 사업기획을 준비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 4차 산업혁명 준비 관련하여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 분야를 수요예보 조사에 반영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보안 전문가 2명 중 1명은 주말에도 일합니다. 여름 휴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보안 인력의 휴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대로 쉬려면 보안 인력을 늘리는 수밖에 없다
보안 업무의 특성상 휴식권을 보장하기 어렵다. 감수해야 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보안 인력의 근로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제대로 못 쉬는 대신 금전적으로 보상하면 된다
보안 인력에 대한 인식과 처우가 낮다는 게 근본적인 문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