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포토뉴스] 제6기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발대식 열려
  |  입력 : 2017-07-04 15: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발대식[사진=보안뉴스]


▲ 인사말을 하는미래부 김용수 차관[사진=보안뉴스]


정보사회를 선도할 최고 수준의 화이트해커를 양성하는 정보보호 교육과정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발대식(BoB)이 4일 개최됐다.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교육(Best of the Best, 이하 BoB)은 정보사회를 선도할 최고 수준의 화이트해커를 양성하는 정보보호 교육과정이다. 지난 2012년 1기 교육생 60명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5년간 총 580여명의 화이트해커를 배출했다. 미래부 김용수 2차관은 “최근 선거에 개입한 해킹 사건을 보더라도 보안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면서 “BoB는 국내를 대표하는 보안리더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앞으로 9개월 동안 멘토와 함께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발대식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미래부 김용수 2차관 등 정부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국회의원들이 참가해 정보보호에 대한 관심을 짐작케 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