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박상숙 대전시의원, 영상정보처리기기 설치 기준 마련했다
  |  입력 : 2017-09-14 08:0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대전시의회, 개인영상정보 보호 조례안 의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전시의회 박상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대표 발의한 ‘대전광역시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통합관제센터 운영조례안’이 13일 해당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안은 영상정보처리기기의 설치 기준과 조작 및 기능의 유의 사항, 영상정보처리기기에 의해 촬영·처리되는 개인영상정보의 보호 방안, 영상정보처리기기의 효율적인 관제를 위한 통합관제센터의 기능과 운영에 관한 사항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의원은 “이 조례가 제정되면 개인영상정보를 보호하면서 범죄 예방, 긴급 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시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상임위원회에서 통과된 ‘대전광역시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통합관제센터 운영조례안’은 오는 29일 제23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파워비즈 배너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해킹 공격이 미사일 공격보다 더 무섭다는 소리도 나올 정도입니다. 정부 차원에서 더 강화된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아니다. 지금 있는 것만 제대로 해도 충분하다.
그렇다. 단, 미국의 행정명령처럼 장기적인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그렇다. 단, 지금의 위기상황에 당장 적용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아니다. 민간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차원의 전략이 얼마나 도움이 될지 잘 모르겠다.
크게 보면 외교 문제다. ‘보안’의 시각으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