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박상숙 대전시의원, 영상정보처리기기 설치 기준 마련했다
  |  입력 : 2017-09-14 08:0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대전시의회, 개인영상정보 보호 조례안 의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전시의회 박상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대표 발의한 ‘대전광역시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통합관제센터 운영조례안’이 13일 해당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안은 영상정보처리기기의 설치 기준과 조작 및 기능의 유의 사항, 영상정보처리기기에 의해 촬영·처리되는 개인영상정보의 보호 방안, 영상정보처리기기의 효율적인 관제를 위한 통합관제센터의 기능과 운영에 관한 사항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의원은 “이 조례가 제정되면 개인영상정보를 보호하면서 범죄 예방, 긴급 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시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상임위원회에서 통과된 ‘대전광역시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통합관제센터 운영조례안’은 오는 29일 제23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처리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