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방통위,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활용 위한 논의 시작
  |  입력 : 2017-09-14 08:0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자율주행차 개인·위치정보 보호 기준 마련을 위한 연구반 운영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13일 ‘자율주행차 개인·위치정보 보호기준 연구반’ 첫 회의를 개최하고 자동차 기술, 정보보호, 법·제도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활용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미래형 고부가가치 산업인 자율주행차는 자동차가 모든 안전 기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넓은 범위의 개인·위치정보의 처리가 필요하나, 자칫 정보들이 안전하게 보호되지 못할 경우 운전자는 물론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개인·위치정보의 안전한 보호와 활용은 자율주행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결 조건이다.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에서는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가이드라인’(미, 도로교통국)을 발표하는 등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개인·위치정보의 보호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방통위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학계, 산업계, 연구기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개인·위치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 조치 기준의 명확성, 예측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합의점을 도출한다.

아울러 범정부 네거티브 규제 개선 TF를 통해 부처 간 적극 협력함으로써 자율주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방통위 고삼석 상임위원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자율주행차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개인·위치정보 보호에 대한 합의점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표준에 맞는 제도를 마련해 자율주행차 활성화를 위한 한 축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부에서 가상화폐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정부의 가상화폐 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모든 가상화폐는 시장 원리에 따라 정부의 개입이나 규제는 최소화되어야 함.
모든 가상화폐는 통화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전제로 보다 적극적인 규제에 나서야 함.
가상화폐 중 암호화폐의 경우 정식 통화로 인정하고 이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야 함.
가상화폐중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와 그 외의 가상화폐를 분리 대응해야 함.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