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구글, “뉴스 사이트 국적 밝혀야만 검색 노출”
  |  입력 : 2017-12-18 11:2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뉴스 가이드라인 업데이트, 사이트 국적 및 목적 밝혀야
“가이드라인 준수 안 하면 기사 삭제되거나 전체 사이트 삭제”


[보안뉴스 오다인 기자] 구글이 가짜 뉴스 확산에 제동을 걸기 위해 작성 사이트의 국적이 불분명한 뉴스를 검색 결과에서 노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미지=iclickart]


15일(현지시간) 구글은 뉴스 가이드라인을 업데이트하면서 뉴스 사이트의 소유자와 주목적을 명확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구글은 “신원이나 목적을 왜곡하지 마라”는 항목에서 “구글 뉴스에 포함되는 사이트는 사이트의 소유자 또는 사이트의 주목적과 관련된 정보를 왜곡하거나 허위 진술하거나 은폐해서는 안 되며, 조직적으로 사용자를 오도하는 활동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했다.

이어 “사이트가 기반을 둔 국가를 왜곡하거나 은폐하며 잘못된 전제하에 다른 국가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행위” 등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구글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구글 뉴스에서 기사가 삭제되거나 전체 사이트가 삭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구글의 뉴스 가이드라인은 ‘https://support.google.com/news/publisher/answer/7526811’에서 볼 수 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의 인터넷 조사국(Internet Research Agency)이 미국의 뉴스 채널을 빙자한 트위터 계정을 개설해 약 500,000명의 사람들에게 가짜 뉴스를 전파해왔다고 지적했다.

구글 대변인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웹 환경과 사람들이 정보를 접하는 방식을 (구글 뉴스 서비스에) 반영하기 위해 정책을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뉴스 출처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길 바랐다”고 블룸버그통신을 통해 밝혔다.

한편, 구글과 페이스북 등 온라인 플랫폼 제공업체들은 작년 미국 대선 당시 러시아 정보요원들의 가짜 뉴스 전파를 방관했다고 비판받아왔다.
[국제부 오다인 기자(boan2@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