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배달앱 사용자의 개인정보 유출·남용 막는다
  |  입력 : 2017-12-28 08: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배달앱사 개인정보보호 장치 마련하도록 ‘전자상거래법 개정안’ 발의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배달앱사로 하여금 관련 가맹점주가 영업 중 확보한 소비자의 개인정보를 악용하지 못하도록 사전에 기술적 장치를 마련하게 하는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배달앱은 2015년 현재 1046만명이 사용하고 있으며(2013년 87만명), 거래금액 또한 1조 5065억원(2013년 3647억원)에 달할 정도로 그 규모가 급격히 늘어났다. 하지만 그 성장과 함께 소비자 정보 유출에 따른 피해 또한 늘고 있는 실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소비자의 연락처 및 주소지가 고스란히 점주들에게 노출되는 것은 물론, 부정적 이용후기라도 남기면 점주나 배달원이 욕설·협박·행패를 부리는 등 범죄 표적이 되기도 한다. 2015년 한 배달앱사에서는 개인정보 13만건을 유출해, 방통위로부터 과징금 및 과태료 처분을 받기도 했다.

현행법상 배달앱사와 같은 통신판매중개업자는 보유 개인정보의 암호화 등 보호 조치가 의무화돼 있다(정보통신망법). 하지만 배달앱을 통해 개인정보를 취득한 가맹점주(통신판매중개의뢰자)와 관련해서는 법 규정이 없는 실정이다.

이에 개정안은 가맹점주가 소비자 정보를 목적 외의 용도로 사용하지 않도록 사전에 배달앱사가 기술적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고, 그 위반에 따른 소비자의 손해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도록 했다.

김상훈 의원은 “배달앱사 자체의 정보 보안 조치는 지속적으로 이뤄져 왔지만, 가맹점주의 소비자 정보 오남용은 법적 사각지대로 방치돼 왔다”고 지적하고, “이 법의 개정으로 배달앱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3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