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 정책
안전한 동계패럴림픽 위해 테러 대비 강화
  |  입력 : 2018-03-06 14:4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 테러대책실무위원회 개최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가 안전한 패럴림픽 개최를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대테러안전활동을 평가하고 이를 반영한 각 기관별 임무 분담 및 조정 방안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대테러센터는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국정원, 경찰청, 소방청, 패럴림픽 조직위 등 16개 관계기관 위원들(국장급)이 참석한 가운데 대테러센터장 주재로 테러대책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시큐리티월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에 앞서 2월 26일 개최한 국무총리실 간부회의에서 올림픽보다 더 안전한 패럴림픽을 위해 대테러안전활동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IOC와 해외언론 등 평창동계올림픽이 개최기간 동안 별다른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완벽하게 안전한 올림픽’이라고 호평했다.

정부는 평창동계패럴림픽도 올림픽 때와 동일하게 대테러안전본부를 중심으로 평창 현지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전 경기장·선수촌에 ‘현장안전통제실’을 가동한다. 행사 개최 3일 전인 6일부터는 서울·인천·경기·강원 지역의 테러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조정해 대테러안전활동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전국은 패럴림픽이 마무리되는 이달 20일까지 ‘주의’ 단계 유지하게 된다.

아울러 평창올림픽에서 호평을 받은 △드론 탐지 레이더 및 전파차단 △테러위험인물 지문검색·얼굴인식 시스템 등 최첨단 장비를 패럴림픽에도 투입한다. 또한, △AD카드 위·변조 및 무단 도용 △일부 바이애슬론 선수들의 실탄 반입, △위험물 반입 기도 등 올림픽 시 발생한 사건·사고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패럴림픽이 장애인 스포츠 행사인 점을 감안해 선수단과 관람객의 편의와 안전을 동시에 제고할 수 있도록 운영 인력을 올림픽보다 상대적으로 증원하는 등 더 안전하고 성공적인 패럴림픽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 올림픽은 선수 6명당 1명의 소방인력을 배치했으나 패럴림픽은 선수 2.3명당 1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2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벌써 2018년 상반기가 마무리되는 시점입니다. 올해 상반기 가장 큰 보안이슈는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유럽발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 공포
스펙터와 멜트다운으로 촉발된 CPU 취약점
한반도 정세 급변에 따른 정보탈취 등 사이버전 격화
블록체인 열풍에 따른 스마트 계약 등 다양한 보안이슈 부상
최신 취약점 탑재한 랜섬웨어의 잇따른 귀환
국가기간시설 위험! ICS/SCADA 해킹 우려 증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