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SecurityWorld
스마트시티 선도하는 대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  입력 : 2018-05-04 17:2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인터뷰] 김인기 대전광역시 기획조정실 통신융합담당관

[보안뉴스 김성미 기자] 대전광역시는 2002년 월드컵을 대비해 진행한 대전 도안지구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을 시작으로 단계별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한국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위해 2013년 10월 1,000여평 규모의 스마트도시관제센터(이하 스마트센터)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센터는 대전시 5개 자치구와의 협의를 통해 시 주도로 통합한 최초의 광역도시센터다. CCTV 통합관제센터 등 유사기능의 4개 센터를 통합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

김인기 대전광역시 기획조정실 통신융합담당관은 이곳의 책임자이자 대전시 스마트시티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김 담당관을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의 스마트센터에서 만났다.

▲김인기 대전광역시 기획조정실 통신융합담당관[사진=보안뉴스]


대전시 스마트도시관제센터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우리시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스마트센터를 신축해 2013년 10월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센터는 CCTV 통합관제센터와 교통관리센터, 사이버침해대응센터, 지역정보통합센터 등 유사기능의 4개 센터를 효율적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한 곳으로, 공공청사의 독립성과 안정성을 갖춘 독립 건물입니다.

이곳에는 시 공무원과 경찰관, 관제요원 등 16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시설규모는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3,500여㎡로, 82억원이 건축비로 소요됐습니다.

스마트센터가 타 시도의 CCTV 통합관제센터나 U-시티 통합관제센터와 다른 점은 무엇인지요 타 시도의 센터들은 방범용 CCTV를 위주로 기초자치단체에서 구축해 운영됩니다. 그러나 스마트센터는 광역시에서 5개구에 설치된 모든 CCTV를 통합 모니터링 하기 위해 구축됐다는 점이 다릅니다.

광역행정구역 전역을 통합한 것이지요. 이런 사례는 전국에서도 드뭅니다. 통합 플랫폼 기반에서 방범용과 교통용, 불법주정차용, 재난용 CCTV를 모두 통합해 모든 영상을 지도 위에서 한눈에 볼 수 있으며,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도 구축돼 운영 중입니다.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란 무엇인가요 대전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사업’ 시범도시로 선정돼 전국 최초로 추진한 사업으로, 전액(11억원)을 국비로 지원받아 추진했습니다.

이 서비스는 화재와 범죄, 재난 등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우리 시 전역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해당 영상을 112와 119 상황실, 순찰차, 재난상황실 등에 제공함으로써 유관기관이 유기적으로 신속하게 대응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조기에 사태를 해결할 수 있게 한 것입니다.

대전시가 광역기반으로 CCTV를 통합해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유관기관 연계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서비스에 대한 평가는 어떤지요 여러 곳에서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스마트 서비스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대상을 받았습니다.

또, 지난해 8월에는 글로벌 시장분석 기관인 IDC가 개최하는 ‘스마트시티 아시아퍼시픽 어워드 2017’에서 우리 시의 119 긴급출동 지원 서비스가 공공안전 분야에서 최우수 사례로 선정돼 대전시의 스마트 서비스의 위상을 해외에 알릴 기회를 얻기도 했습니다.

IDC는 매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평가해 우수한 사례를 뽑는 행사를 엽니다. 같은 해 10월에는 경찰청과 중앙일보가 공동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에서 공공기관 부문 우수상도 받았습니다.

가장 최근에는 도시컨설팅 및 도시데이터분석업체인 스웨덴의 이지파크그룹이 세계 각국의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스마트 도시 지수’에서 대전(63위)이 서울(21위)과 함께 100대 도시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이밖에도 타 시도 공무원들과 과테말라, 미얀마 등 해외 공무원들이 우리시의 스마트 서비스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계속 방문하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대전시의 중장기 스마트시티 사업 계획도 말씀해 주시죠 시민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쌍방향 체감형 스마트 서비스를 도시에 적용해 ‘4차 산업혁명특별시 대전’으로 한층 더 발돋움하고자 합니다.

정부의 스마트시티 추진방향에 맞춰 우리 시에 적합한 스마트시티를 구축할 계획으로,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및 거점 신도시 선정과 국가전략 R&D 실증 지자체 공모사업, 테마형 특화 단지 구축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대전시는 스마트센터를 중심으로 교통·방범·안전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확장해 경쟁력 있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확대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 우리 시는 24시간 365일 무중단 관제하고 있는 CCTV 통합관제센터의 관제기법을 개선해 효율적인 CCTV 모니터링 체계를 올해 중 구축할 계획입니다.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확정성과 안정성을 갖추고 타 시스템과의 연동을 고려한 인터페이스를 개발,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적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관제효율을 높일 것입니다.

대전 특화형 스마트시티 구축 전략 계획도 수립합니다. 이를 위해 스마트시티 전문가들의 의견과 시민 워크숍을 통해 도시 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실제 생활의 불편을 해결할 수 있는 실증화 사업 전략을 수립할 것입니다.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주목하고 있는 기술이 있으시다면 요즘 열리는 스마트시티 관련 행사를 참가해보면 CCTV와 CCTV 영상 관리가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우리시도 4,500여대가 넘는 CCTV를 통합관제하고 있어 CCTV 영상 관리를 철저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CCTV 영상 정보는 30일 보관 후 자동파기하고, 경찰에 제공하는 CCTV 영상도 공문과 보안각서 등을 통해 사전 보안조치를 한 후, 제공하고 있으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1주일 후 자동 파기되도록 합니다.

본지를 통해 보안업계에 요구하거나 전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지요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해 달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CCTV를 제한된 관제요원들이 수동으로 대응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선별관제 시스템이 도입된다면, 사람이나 자동차만 인식해 특별한 움직임이 있을 때만 관제할 수 있는 관제 효율화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스마트시티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보안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기술도 개발이 필요합니다.
[김성미 기자(sw@infothe.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오는 7월부터 근로시간이 주 52시간으로 단축되는 조치가 점차적으로 시행됩니다. 이번 조치가 보안종사자들과 보안업계에 미칠 영향은?
보안인력 확충과 워라벨 문화 확산으로 업계 근로여건 개선
보안인력 부족, 인건비 부담 상승으로 업계 전체 경쟁력 약화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