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미래차, 혁신성장 속도 높인다
  |  입력 : 2018-05-18 13: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산업부, 범부처 합동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정부는 지난 17일 마곡 R&D 단지(서울 강서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를 개최하고, 미래차 산업 육성 성과를 발표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날 보고대회는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에 대한 성과를 점검하고 성과 확산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행사의 첫 순서는 수소버스 미세먼지 저감 효과 시연이었다. 수소차는 다층필터와 막가습기, 기체 확산층을 통해 공기 중에 있는 미세먼지의 99.9% 이상을 제거하고 청정 공기만을 배출한다.

시연은 수소버스의 흡입구에 연결된 풍선에 성인 남성이 약 200년간 흡입하는 분량의 미세먼지를 투입하고, 배기구와 연결된 풍선에 축적된 깨끗한 공기를 색깔과 냄새로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수소버스 1대가 1㎞ 주행 시마다 4.86㎏·연간 41만8,218㎏(연 8.6만㎞ 주행 시)의 공기 정화 효과가 있으며, 이는 성인 76명이 1년간 마실 수 있는 공기다. 서울시 시내버스 6,951대가 모두 수소버스로 대체된다고 가정하면 약 53만명 분량에 해당한다.

수소전기버스는 2020년 본격 양산해 국내외에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의 원천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전기·수소차 확산을 위해 기술개발과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예산·세제 등 최고 수준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주행거리 향상·충전시간 단축 기술을 집중 개발하는 한편, 기술 혁신을 촉진하도록 구매보조금을 차등 지급하도록 개편하고 세제 감면 한도(200만원 → 300만원)를 확대(2018.1)한 바 있다.

또한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비율을 상향(50% → 70%, 1월)하고 전기 화물차를 신규로 증차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배달용 이륜차 1만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을 추진(2018~2020)는 등 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1.5톤 이하 전기·수소 화물차는 총량제와 관계없이 사업용 신규 증차 가능(화물자동차법 개정)하다.

특히, 전기화물차 증차 허용에 따라 민간 물류업체는 배송용 차량 3,500대를 전기트럭으로 교체할 계획을 밝혔다.

자율주행차 본격 상용화 시대를 위해 카메라·레이다 등 핵심 부품 국산화 개발을 지원하고, 석박사급 전문 인력을 양성 중이다.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인 화성 K-City에 5G 통신시설을 갖춘 고속도로 환경을 우선구축·개방(2017년 12월)했으며, 정밀도로지도도 총 1,351㎞를 구축해 360여개 업체·대학 등에 무료로 제공했다.

또한 전국 모든 도로에서 시험 운행이 가능한 ‘자율차 임시운행허가’의 절차를 간소화해, 허가받은 자율차 대수가 2017년 말 30대에서 현재 45대로 대폭 증가했다.

실제 민간에서도 다양하고 의미있는 성과들이 하나둘 나타나고 있다.

우선 전기차 시장이 매년 2배 이상 급증하고, 금년에 최초로 수요가 구매보조금 예산을 초과하는 등 본격 확산기로 접어들었다.

특히 전기버스·초소형전기차·충전기 등 중소기업이 전기차 분야 시장 진출 사례가 등장하고 있으며, LG전자 등 전자업계도 미래차 부품 기술에 집중 투자해 새로운 성장의 원천을 확보 중이다.

자율차도 현대자동차가 레벨4 자율주행 시연·시승에 성공하고, SKT 등 통신업계도 5G 기반 자율협력주행 시연에 성공하는 등 자율차 상용화 시대가 가시화되고 있다.

휴대폰 카메라 제작업체 엠씨넥스는 스마트카용 카메라 시장에 진출해 푸조·볼보·시트로엥 등 글로벌 업체에 납품하는 등 시장점유율 5위를 기록했다. 앞으로도 미래차 분야가 우리 IT기업에게 새로운 성장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벤처기업 ‘스마트온 커뮤니케이션’은 차량 데이터를 수집, 운전 특성을 분석해 맞춤형 엔진오일을 판매하는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산업도 형성 중이다.

정부는 이와 같은 민간의 성과를 더욱 빠르게 확산하기 위해 지난 2월 2일 발표한 미래차 혁신성장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내연기관에 비해 손색없는 전기·수소차 개발을 집중 지원하는 한편, 급속 충전기도 매년 1,500기씩 2022년까지 1만기 수준으로 확충할 예정이다. 수소 충전소도 금년도 18기(현 12기 → 30기)를 차질 없이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시범도시를 선정해 시범도시 내 버스·트럭 등을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100% 전환하는 ‘대중교통 전기차 전환 프로젝트’를 통해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금년 중 울산 등에 수소버스를 실제 노선에 시범 투입·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율차는 9대 핵심 부품 기술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올해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K-City를 준공하고 상용화 시점에 맞게 관련 제도도 차질없이 마련할 예정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미래차   #산업부   #전기차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비츠코리아 파워비즈시작 2017년7월3일
설문조사
오는 7월부터 근로시간이 주 52시간으로 단축되는 조치가 점차적으로 시행됩니다. 이번 조치가 보안종사자들과 보안업계에 미칠 영향은?
보안인력 확충과 워라벨 문화 확산으로 업계 근로여건 개선
보안인력 부족, 인건비 부담 상승으로 업계 전체 경쟁력 약화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