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INFO-CON
Home > 전체기사
항공장애표시등 검사 기법 첨단화로 항공 안전 강화한다
  |  입력 : 2018-06-08 13:2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국토부, 드론 활용한 항공장애표시등 관리 검사 시연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항공장애표시등 관리 검사에 드론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시범 검사(2018.4.~)를 거쳐 지난 7일 인천 서구 공촌4교에서 시연회를 개최했다. 항공장애표시등(전국 총 8,978개소)은 항공기 조종사가 고층 건물과 송전탑 등을 장애물로 인지하고 회피할 수 있도록 높은 구조물에 설치하는 등화(燈火)다. 설치 대상은 지상으로부터 60m 이상인 모든 구조물로, 다만 장애물제한표면 외부에 있는 건이다.

항공장애표시등은 대부분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에 설치돼 대부분 지상에서 망원경을 활용한 관리 검사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정확한 작동 상태 파악에 한계를 노출하고 있는 실정으로, 실제 지난해 8월 발생한 세종시 한두리대교 주탑 상부의 표시등 화재의 직접적 원인은 표시등의 노후화 및 이물질(습기, 먼지 등) 침투이지만 표시등 유지관리·점검 체계의 개선 필요성이 제기된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장애표시등 관리 검사에 드론을 도입할 경우 드론이 상승 및 선회 비행을 하면서 근접·줌 촬영을 통해 시인성·점멸 주기·섬광 등 작동 상태는 물론 손상 여부·청결 상태 등 전반에 대한 정밀한 근접 검사를 함과 동시에 조종사 관점에서 표시등 평가도 가능하게 된다.

특히 스마트폰 및 가상현실(VR) 안경을 통해 다수의 검사관에 의한 동시 검사도 가능하며, 촬영 영상은 검사관 교육 등 다양한 용도에 활용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드론 활용한 표시등 시범 검사가 완료(2018.6.)되면 이에 대한 보다 정밀한 분석·평가를 거쳐 점진적으로 드론 활용 검사 대상을 확대해 나가고, 표시등 검사원(한국교통안전공단)의 드론 자격증 취득을 독려하는 등 드론 활용한 검사 체계의 기반 강화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IBM 파워비즈 배너 2019년2월8일~2020년2월7일까지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신기술이 무서운 속도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가장 시급히 보안 장치/정책/규정규정/표준이 도입되어야 하는 분야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클라우드와 컨테이너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인공지능과 자동화
블록체인
소셜 미디어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