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SecurityWorld
기술 유출형 해외 M&A의 위험성
  |  입력 : 2018-07-03 18:3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적대적 M&A 통한 기술 유출 예방 위해 추진단계별로 세밀한 보안전략 필요

[보안뉴스= 구남윤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상임부회장] 기업의 자본조달과 해외시장 확보를 위한 해외 인수·합병(M&A)은 매력적인 전략이다. 그러나 우호적 M&A와 적대적 M&A를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모든 M&A가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기업의 중요자산 및 핵심기술의 유출로 인한 경쟁력 상실이 원인이 되어 기업이 폐업하는 등의 더 큰 피해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미지=iclickart]


기술 유출형 M&A를 통한 대표적인 피해 사례는 2002년 11월 하이닉스의 LCD사업부였던 하이디스가 중국 BOE그룹에 매각되며 대표기술이었던 광시야각(FCC) 기술을 포함한 4,300여건의 LCD 첨단기술이 중국으로 무단 유출된 것을 꼽을 수 있다.

이 M&A로 2003년 연매출 7,965억원, 영업이익 961억원이었던 하이디스는 2005년 매출 4,649억원, 영업손실 1,099억원을 기록했다. 결국 하이디스는 2006년 부도를 내고 2년간 법정관리를 거친 뒤에 타이완의 E-ink사에 재매각됐다. 이 기간 동안 BOE는 유출기술을 발판으로 2012년 1조원 넘는 영업수익을 올렸다. 또, 중국 현지에서 삼성·LG를 제치고 LCD 생산 1위를 기록했다. 하이디스를 인수한 대만의 E-ink사도 하이디스 기술을 탈취해 2012년 하반기 67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런 기술 유출형 M&A의 가장 큰 이점은 기술을 합법적으로 탈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BOE는 투자를 빌미로 기술력이 좋은 하이디스를 헐값에 매입한 뒤 중국에 똑같은 업종의 회사를 설립해 기술 공유를 명분으로 전산망을 공유해 ‘합법적으로’ 빼낸 기술을 중국 현지 기업에 제공해 제품을 생산했다. 이와 동시에 하이디스의 제품 생산은 점차 줄였다. 그 결과 하이디스는 만성 적자 상태로 부도를 맞고, 강도 높은 구조조정으로 상당수 노동자가 직장을 잃었다.

2005년 오리온전기, 2009년 상하이자동차의 쌍용자동차 ‘먹튀’ 사건도 M&A를 통한 해외기술유출 사례로 방법은 같았다. 투자를 빙자해 핵심 기술 데이터와 공정 노하우만 빼내는 경우도 있다. 이같은 M&A를 통한 기술유출에 대해 미국, EU, 캐나다, 호주 등 서방 선진국들은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첨단기술이 M&A를 통해 중국으로 유출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중국 자본의 미국기업 인수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중국계 사모펀드 캐넌브리지가 13억달러에 미국 반도체 회사 ‘래티스 반도체’를 인수하겠다는 것을 이 회사가 중국에 인수될 경우 군사적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어 국가안보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다. EU도 외국자본의 M&A를 통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거나 핵심기술유출이 우려되는 기업 M&A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적대적 M&A를 통해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국가 안보 차원 대응 전략이 수립해야 한다. 미국에서는 엑슨-플로리오 법 조항 및 외국인투자 및 국가안보법에 근거해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에 신고하도록 함으로써 국가안보와 관련된 산업의 외국인 투자를 제한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산업기술보호법을 통해 M&A에 의한 국가핵심기술이 해외로 유출을 막고 있으나 국가로부터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은 기관만 사전 신고대상이라 미국과는 차이가 있다. 이에 대상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힘을 받고 있다. 기업이 핵심기술을 보호하고 성공적인 M&A가 되기 위해서는 추진 단계별로 세밀한 보안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해외 M&A는 기업의 생존과 성장을 위한 중요한 경영전략의 하나지만, 경영적 측면과 아울러 기술적 측면을 함께 고려해 기술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고 적절한 대가를 치룰 수 있는 상대방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 또한, 국가적 차원에서는 국가안보 및 경제에 위협이 되는 M&A가 되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글_ 구남윤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상임부회장(namyoon09@kaits.or.kr)]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7월은 정보보호의 달, 7월 둘째 주 수요일은 정보보호의 날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정보보호의 달과 날짜가 특정되지 않은 ‘정보보호의 날’의 변경 필요성에 대해서는 어떤 견해를 갖고 계신지요?
정보보호의 날(달) 모두 현행 유지
정보보호의 달은 현행대로, 정보보호의 날은 7월 7일로
1.25 인터넷대란, 카드사 사태 발생한 1월, 정보보호의 달(날)로
매월 매일이 정보보호의 달(날), 기념일 폐지해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