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보안 엑스포  전자정부 솔루션 페어  개인정보보호 페어  국제 사이버 시큐리티 컨퍼런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스마트팩토리  세계 다이어트 엑스포  INFO-CON
Home > 전체기사
남아공에서 스마트시티 등 한국 ICT 기술 뽐냈다
  |  입력 : 2018-09-16 23: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남아공에서 열린 ‘ITU 텔레콤 월드 2018’에 한국관 마련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개최된 ‘ITU 텔레콤 월드 2018’에서 ‘한국관’을 열고 우리나라의 최첨단 ICT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ITU 텔레콤 월드 2018’은 국제전기통신연합(이하 ITU)이 개최하는 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세계 최대 정부-기업 연계 전시회‧컨퍼런스 행사로, 지난해 한국 부산 개최에 이어 올해는 남아공에서 개최돼 32개국 294개 기업이 참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행사가 남아공에서 개최되는 점을 고려해 △스마트시티 △가상현실/증강현실(VR/AR) △의료 △농축업 △클라우드 △교육 등 아프리카에서 관심도가 높은 테마를 선정하고, 체험·시연 위주의 개방형 전시관으로 ‘한국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VR·AR 콘텐츠 개발 기업인 ‘프론티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짐바브웨, 아제르바이잔 등 4개국의 기업들과 현지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e-교육 스타트업 ‘빅토니’는 부룬디공화국 스타트업센터와 콘텐츠 현지화 파트너십을 체결해 아프리카 대륙 진출의 초석을 다지게 됐다.

또한, 스마트 환자 관리 및 클리닉 솔루션 등을 시연한 ‘㈜아이쿱’은 행사 말미에 개최되는 ITU 어워즈에서 국가기업상을 수상했다.

이처럼 우수한 한국의 기술을 선보인 한국관은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허우린 자오 ITU 사무총장 등 주요 인사들의 방문과 함께 많은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행사 기간 큰 주목을 받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ITU 텔레콤 월드’가 해외 진출을 목표로 하는 중소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됐기를 바라며, 기업들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 혁신을 주도하며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배너 시작 18년9월12일위즈디엔에스 2018WD 파워비즈 2017-0305 시작
설문조사
국내 정보보호 분야 주요 사건·이슈 가운데 정보보호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2001년 정보보호 규정 포함된 정보통신망법 개정
2003년 1.25 인터넷 대란
2009년 7.7 디도스 대란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2013년 3.20 및 6.25 사이버테러
2014년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2014년 한수원 해킹 사건
2017년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등장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