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범죄자의 위시리스트, 가장 매력적인 랜섬웨어 공격 대상은 누구?

입력 : 2021-09-07 14:0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랜섬웨어를 공격자가 가장 많이 찾는 피해자 유형은 최소 1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미국 기반 대기업으로, 의료나 교육을 분야를 제외하고, 원격 데스크톱 프로토콜 또는 VPN을 통해 업무를 진행하는 기업이다.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이스라엘 위협 인텔리전스 기업 켈라(Kela)가 사이버 범죄 포럼에서 추적한 토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원격 데스크톱 프로토콜이나 VPN 등 기업에 접근할 수 있는 정보를 거래하는 시장이 꾸준히 번창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격자는 기업 내부에 침투하기 위한 시간을 아끼고, 랜섬웨어 및 기타 악성코드로 더 많은 피해자를 감염시키거나, 데이터를 훔치는 등 수익을 창출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미지=utoimage]


사이버 범죄 포럼에서 47%의 정보 구매자가 미국 기업에 대한 정보를 원했으며, 37%는 캐나다나 호주 기업 정보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2%는 유럽 기업을 찾았다. 수익 관점에서 볼 때 피해자가 원하는 평균 연간 수익은 1억 달러였으며, 랜섬웨어 공격으로 더 큰 몸값을 지불할 수 있는 대기업을 목표로 했다. 이를 ‘빅 게임 헌팅’이라고 표현한다.

특히, 미국과 EU를 노리는 이유는 전 세계에서 부유한 기업이 많이 집중돼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같은 맥락에서 의료 및 교육부문 조직, 정부기관, 비영리단체 등에 대한 정보는 기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 등은 개인의 도덕적인 문제로 공격을 꺼리는 경향이 있으며, 정부기관의 경우 사법당국의 지나친 관심을 피할 목적이다. 교육기관과 비영리 단체는 노력에 비해 수익이 적기 때문이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