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반복되는 기상청 정보보안 사고... 지난 5월에도 해킹사건 발생

입력 : 2021-09-16 17:4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2021년 5월 메일 해킹사건 발생, 국정원 통보 전까지 몰라
탈취된 자료가 누가 어떤 목적으로 탈취를 했는지조차 파악 못 해
노웅래 의원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시급”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기상청에서 최근 5년 간 4번의 정보보안 사고가 일어났으며, 특지 지난 5월에 발생한 해킹사건은 국정원이 통보할 때까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노웅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마포갑)이 최근 발생한 기상청 정보유출 사건에 대한 진상이 필요하다며, 기상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5년간 기상청에서 발생한 정보보안 사고[자료=노웅래의원실]


기상청은 노웅래의원실에 최근 5년간 기상청에서 4건의 정보보안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자료를 제출했다. 하지만 의원실에서 기상청 내부자료를 확인한 결과, 의원실에 보고하지 않은 정보유출 사건이 2021년 발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021년 3월 기상청 레이더분석과에서 발주한 연구용역 제안평가 과정에서 평가위원의 개인 상용메일(네이버)로 송부한 평가자료가 제3자에게 탈취되었으며, 그 과정에서 15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탈취된 자료는 기술개발의 설계도에 해당하며, 암호화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사고 이후에도 자료가 어디로, 누구한테 흘러갔는지에 대한 추가조사도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3년간 기상청 정보보안 교육 이수율[자료=노웅래의원실]


기상청은 2020년 내부 정보보안 감사를 통해 개인정보를 식별할 수 있는 정보가 포함된 자료를 불필요하게 저장하고 있거나, 안전하지 않은 방법(비밀번호 미설정)으로 저장 및 관리되고 있는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기상청 직원 정보보안 교육 이수율은 2018년 63%, 2019년 61%, 2020년 54%로 해마다 감소했고, 2021년 내부직원의 부주의로 인한 정보유출 사고가 재발했다.

또한, 2019년 소스코드 유출사고 때와 마찬가지로 정보유출 사실이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를 통해 뒤늦게 확인되었다. 문제가 발생했지만, 여전히 내부 감시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은 것이다.

노웅래 의원은 “탈취된 자료는 해당 기술의 설계도에 해당하는 매우 중요한 자료임에도 불구하고, 기상청은 누가 어떤 목적으로 탈취를 했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수사 기관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나아가 기상청 전체 직원들에 대한 보안교육 실시와 해킹 방지 시스템 강화 등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