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방과학연구소, 무인기용 저피탐 비행체 구조 기술 개발 발판 다져

  |  입력 : 2021-09-29 09:5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방과학연구소(국과연)는 국내 최초로 비행체용 전파흡수구조 기술을 비롯해 레이돔 기술, 안테나 내장 일체형 구조, 경량 전파흡수 도료 등 무인기용 저피탐 비행체에 적용 가능한 핵심 기술 4종을 개발했다.

국과연의 이번 연구 성과는 저피탐 무기체계의 기반 기술을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한 것으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추진한 방위사업청의 선도형 핵심기술사업을 통해 확보됐다.

국과연이 개발한 전파흡수구조 기술은 외부에서 입사한 레이다 신호를 기체구조를 통해 흡수해 비행체의 레이다 반사 단면적(RCS, Radar Cross Section)을 감소시키는 기술이다.

또한, 레이돔(radome) 기술은 주파수에 따라 선택적으로 전자파 신호를 투과하거나 차폐시킬 수 있어 비행체에 장착된 안테나가 적의 레이다 신호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기술이다.

안테나 내장 일체형 구조 기술은 안테나를 기체 구조와 통합해 항공기 기체 표면을 매끄럽게 형성해 비행 시 발생하는 항력과 레이다 반사 단면적(RCS)을 감소시키는 기술이며, 경량 전파흡수 도료 기술은 항공기 외피에 코팅된 기능성 도료가 기체구조에 의해 반사되는 레이다 신호를 감소시키는 기술이다.

이번에 국과연이 개발해 낸 연구 성과는 전파흡수에 용이한 기능성 소재를 개발하고 그에 맞는 비행체 설계 기법 정립·제작 및 공정 기술 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무인항공체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무기체계의 저피탐 성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앞으로 국과연은 현재까지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저피탐 무인기 분야 연구개발을 선도하며, 핵심 소재의 국산화 및 저피탐 기체구조 경량화 설계 기술 개발을 통해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를 개발하는데 연구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모니터랩 파워비즈 6개월 2021년7월1~12월31일 까지2021 전망보고서위즈디엔에스 2018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2021년 주요 보안 위협 트렌드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트렌드 한 가지만 꼽아주신다면?
산업 전반에 영향 미치는 타깃형 랜섬웨어 공격 증가
다크웹/딥웹 등을 통한 기업 주요 정보 유출 및 판매 피해 급증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지원 해킹그룹의 위협 확대
코로나 팬더믹 등 사회적 이슈 악용한 사이버 공격
서드파티 SW나 조직 인프라 솔루션을 통한 공급망 공격 증가
업무 메일로 위장한 정보유출형 악성코드 활개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