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토부,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기술 선보여

  |  입력 : 2021-11-26 09:0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자율주행 버스 간 환승·실시간 수요대응 서비스 등 4년 개발 성과 최종 시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25일 세종시 일대에서 지난 4년간 진행해 온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에 대한 최종 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연구개발을 진행해 총 8대의 자율주행 버스(대형버스 3대, 중형버스 5대) 및 승객용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 별도의 관제센터를 구축·운영했으며, 오늘 성과시연회에서는 세종시 일대 약 10㎞ 구간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통한 대중교통 운영 전 과정에 대해 선보였다. 시연회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BRT 운행) 대형버스가 BRT 노선(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정부청사북측, 약 4.8㎞)을 따라 운행(최대속도 50㎞/h)하며, V2X 통신을 통한 자율협력주행·정류장 정밀 정차 등을 선보인다.

△(승하차·환승) 모바일 앱을 통해 간선버스 및 지선버스 탑승 통합예약, 승하차 알림, 환승 도보 경로 제공 등의 서비스를 시연한다.

△(지선 운행) 정부청사 북측 정류장에서 중형버스로 환승해 국책연구단지까지 약 4.5㎞ 구간에 대해 운행하며, 실시간 승객 탑승 예약에 따른 운행경로 변경·공사구간 등 도로환경 대응 운행을 시연할 계획이다.

향후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서비스가 상용화되는 경우 대중교통의 안전성과 효율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되며, 국토교통부는 그간의 기술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2025년에는 자율주행 버스를 포함한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교통물류실장은 “향후 자율주행 버스는 도심지역이나 심야시간 등에 활용돼 국민의 이동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핵심 기술”로, “지난 6월 수립한 ‘제1차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에 따라 자율주행 셔틀·배송 등의 서비스가 조속히 상용화될 수 있도록 민간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법·제도 정비, 인프라 구축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