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국가 무선자원 활용, 더 효과적으로 운영한다

  |  입력 : 2021-12-01 11: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해수부, 정책협의회를 통해 표준운영절차 채택 등 통합공공망 간 협력 사항 결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해양수산부는 1일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국가통합공공망 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한 표준운영절차(안)’ 등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국가통합공공망은 해양수산부의 해상무선통신망(LTE-M)·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통신망(PS-LTE)·국토교통부의 철도통합무선망(LTE-R)으로 구성돼 있는데, 그간 각 부처별로 기지국을 구축해 운영해 왔다. 그러나 3개 통신망은 700㎒ 대역의 동일한 LTE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전파간섭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평소에는 각자의 기능을 수행하다가도 재난이 발생할 경우에는 철도망과 해상망의 무선자원을 재난망에 공유하는 등 상호연동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서는 전파간섭 예방 및 상호연동성 확보 등 사전 준비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3개 부처와 지자체 등은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2020.1. 제정)’에 따라 2020년 11월부터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이번에 개최하는 제3차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에서는 △통합공공망에 비상 상황(시스템 장애·재난 등)이 발생할 경우 관련 기관 간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고 상호 협력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인 표준운영절차(안) △재난안전통신망과 철도통합무선망이 전파간섭 없이 고유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양방향 기지국 공유체계 시험검증 계획(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가적 재난이 발생할 경우 기본통신망인 통합공공망이 일사분란하게 무선자원을 공유해 소방·해경 등 재난대응기관이 원활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양방향 기지국 공유 방식을 철도통합무선망까지 확대해 적용함으로써 육상에서 발생하는 전파간섭을 해결해 안정적으로 각 통신망의 고유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그동안의 3개 통신망 간 상호연동성 확보를 위한 기술적인 조치 사항과 기지국 공유 현황을 점검하고, 해상재난이 발생해 200척 이상의 해경함정·어업지도선 등이 동시에 집결할 경우에도 함정 및 선박 간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기능 도입 방안 등이 보고된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차관은 “그동안 정책협의회는 해상-재난-철도망 간 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및 무선자원 공동 운영체계 수립 등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3개 통신망 간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해상·육상·철도 등 전 분야에서 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 및 재산 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2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다크웹의 대중화 추세, 사이버범죄의 확산을 이끌다
월패드 등 가정집 노리는 해킹, IoT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꿔라
클라우드 확산에 따른 보안 위협,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전략의 혁신으로 중흥기 맞은 랜섬웨어
분산 네트워크와 제로트러스트의 대두
대선·올림픽·월드컵 등 대형 이벤트 노린 사이버공격 대응
메타버스·NFT 등 가상세계 플랫폼 확산과 보안위협
수술실·지하철·요양원까지... CCTV 의무 설치 확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과 보안장비의 융합
비대면 트렌드에 따른 인증수단 다양화와 보안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