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랜섬웨어 수익금 74%가 러시아로 흘러들어간다

입력 : 2022-02-15 11:2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작년 한 해 동안 발생한 랜섬웨어 피해의 74%는 러시아의 수익

요약 : 2021년은 랜섬웨어의 해였고, 그 랜섬웨어 때문에 발생한 피해액의 74%는 러시아로 흘러들어갔다는 연구 조사가 발표됐다. 이는 블록체인 분석 전문 기업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가 발표한 것으로, 74%라 함은 4억 달러 이상의 돈을 말한다. 피해자들의 돈을 추적하니 대부분 러시아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킹 그룹의 지갑으로 들어가고 있었다고 한다. 또한 이 돈을 대규모로 세탁하는 일을 러시아의 화폐 거래소들이 진행하고 있다고도 체이널리시스는 주장했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러시아는 사이버 범죄의 천국이라고 해커들 사이에서 알려져 있다. 분석에 따라 공권력까지 암묵적으로 사이버 범죄 산업을 허용해주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자금 세탁을 돕는다는 주장이 그리 놀랍지 않게 들리는 이유이다. 하지만 최근 러시아 정부는 랜섬웨어 집단 잡아내기에 열심이다.

말말말 : “코드들 속에서 러시아어가 나왔고, 공격자들이 러시아어 해킹 포럼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공격 전략이 러시아 해커들의 그것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미국 정부가 수배를 걸어놓은 이블코프(Evil Corp)라는 러시아 단체가 가장 돈을 많이 번 것으로 보입니다.” -체이널리시스-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