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때문에 랜섬웨어 갱단도 나뉘어

입력 : 2022-03-02 12:0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러시아파와 우크라이나파로 갈린 콘티 갱단...진짜일까, 가짜일까

요약 :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편을 드는 사이버 공방전이 다크웹에서도 진행되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편에 선 콘티(Conti) 랜섬웨어 갱단의 멤버는 콘티 내부 채팅 기록 13개월 치를 모아 유출시켰다. 이런 행위를 한 콘티 멤버는 ‘러시아는 망하고 우크라이나는 영원하라!’고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성향을 밝히며 채팅 기록이 담겨 있는 링크를 공유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결국 랜섬웨어 갱단의 트윗일 뿐”이라며 “링크를 함부로 클릭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콘티는 러시아를 공격하는 서방 해커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날리기도 했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콘티는 러시아에 근거지를 두고 활동하는 사이버 범죄 집단이다. 매우 기술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 가장 많은 공격을 성공시키고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사이버 갱단으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해커들은 이전까지 꽤나 서로에게 협조적인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말말말 : “서방 해킹 조직들이나 미국 관련 단체들이 러시아를 공격하면 우리도 반드시 보복할 것입니다. 콘티 갱단은 우리가 가진 모든 힘을 쏟아부어 복수할 것임을 경고합니다.” -콘티-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