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중기부, 가상현실 기반 제품 설계·검증 지원 ‘3D 제조 가상실험실’ 개소

  |  입력 : 2022-04-27 10:1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민간 협업을 통해 사이버·물리시스템 기반 3차원 제품 설계·검증 지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 26일 고려대에서 메이커 스페이스 민간협업형 전문실험실(전문랩)인 ‘3디(3D) 제조 가상실험실(버추얼랩)’의 개소식을 열고, 제조 창업기업의 제품 설계와 제작을 집중 지원한다고 밝혔다.

제조 창업기업은 제품 설계와 검증 단계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나, 기존의 메이커 스페이스 전문실험실(전문랩)은 시제품 제작과 초도 양산 부분을 중점 지원해 설계 및 검증 단계에 대한 기술적 지원이 다소 부족했다. 이에 제조 창업기업의 제품 설계와 검증을 효과적으로 지원해 제조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3D 설계 및 모의실험 분야 혁신 기술을 지닌 민간의 ‘다쏘시스템’과 협업해 ‘3D 제조 가상실험실’을 구축했다.

주요 공간은 사이버·물리시스템을 기반으로 정밀 설계, 모형화(모델링), 모의실험 등을 지원하는 익스플로러(EXPLORE) 센터와 가상현실 속 작업환경을 조성해 신속한 제품 검증을 지원하는 VR 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된다. 해당 공간에서는 3D 설계와 모의실험을 지원하는 다쏘시스템의 소프트웨어, VR 장비, 관련 교육 및 상담 등을 제조 창업기업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실에서 시제품을 제작하고 검증 후 폐기·재설계하는 절차를 가상현실 속 작업으로 효율화해, 창업기업이 제품 설계와 제작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재료비 등)을 획기적으로 줄여줄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로 초소형 전기화물차 제조 창업기업인 ‘이퀄’은 제품 설계 단계에서 다쏘시스템의 정밀 설계 및 모의실험 사용권(라이센스)을 도입해, 당초 2년 6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던 신차 설계 절차를 1년 6개월 만에 마치고 두 차례 시제품 제작까지 완료하는 등 소요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었다.

중기부 노용석 창업진흥정책관은 “이번에 구축된 3D 제조 가상실험실은 디지털 트윈을 통해 물리적 세상과 가상세계의 간극을 없앰으로써 제품 설계와 제작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제조 창업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조창업 활성화를 위해 민간과 효과적으로 협업해 메이커 스페이스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시작 6월30일~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