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행안부, 빅데이터 분석으로 공공시설 입지 선정

  |  입력 : 2022-05-04 11:3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공공자전거 대여소와 택배함, 이동노동자 쉼터에 활용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분석으로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해 공공자전거 대여소 등 공공시설물 입지 선정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공공시설의 입지 선정은 담당자의 경험이나 직관으로 결정되고, 판단 기준이 불명확하다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지자체는 공공시설의 입지적합도를 분석해 판단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표준분석모델’을 개발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개발된 모델은 공공기관들의 분석과 관련된 중복 투자를 방지하고, 과학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데 활용된다.

공공시설 입지 선정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은 2021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대전시청, 용인시청과 함께 협업으로 진행됐다. 대전시와 용인시는 기존 공공자전거 대여소 260개소 등 시설물 관련 위치데이터를 제공했다.

행정안전부는 유동인구, 상주인구, 교통과 공공시설 입지 간의 영향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상권, 건축물, 등록인구, 교통시설 등 40종의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을 수행했다. 분석 결과 공공자전거 대여소의 입지는 대중교통 요인이 중요했으며, 설치에 적합한 장소의 80%는 50m 이내에 버스정류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중교통이 활성화된 장소가 대여소 입지에 적격인 것으로 파악됐다. 택배함 설치적합도가 높은 지역은 30대부터 50대까지의 세대가 주축인 주거지역이었으며, 20대 인구는 택배함 수요를 감소시키는 경향이 있었기에 경제활동 여부와 관련된 것으로 해석됐다.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난 지역은 거주인구와 소상공인이 상대적으로 적고 분산된 원도심 지역이었으며, 1㎢ 내에 3,000명 이하의 인구와 300개 이내의 소상공인 사업체가 산재된 형태를 보였다.

대전시는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기존 공공자전거 대여소 261개소를 포함해 739개소를 추가로 설치했으며, 용인시는 택배함과 전기차충전소 추가 설치에 입지 선정 모델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행정안전부는 교통량에 따른 미세먼지를 예측하고 대응하는 모델과 지역 먹을거리(로컬푸드) 활성화 모델도 개발했다. 미세먼지 예측 및 대응 모델은 서울시 서초구청에서 살수차 운행노선 설계에 사용되며, 지역 먹을거리(로컬푸드) 활성화 모델은 전북 익산시와 충남 예산군에서 농작물 가격 예측과 추천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에 개발한 표준분석모델은 모든 행정·공공기관이 활용할 수 있는 일반적인 모델로서 자치단체의 과학적 의사결정을 지원하게 된다”며, “앞으로도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다양한 분석모델을 개발하고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시작 6월30일~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