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부산시, 드론과 인공지능 기반의 해양쓰레기 자동분석 모니터링 체계 도입

  |  입력 : 2022-05-28 11: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부산시가 부산 연안의 해양쓰레기를 저감하고, 효율적인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머리를 맞댔다. 부산시는 지난 25일 ‘해양쓰레기 효율적 관리를 위한 관계기관 협력회의’를 개최하고, 해역별 쓰레기 처리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시]


이날 회의에는 부산시를 비롯해 해역관리청인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 해양환경공단, 남항관리사업소 등이 참석해 기관별 해양쓰레기 관리 현황과 문제점을 공유했다. 아울러 효율적인 쓰레기 처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어촌어항공단,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관계자도 참석했다.

부산은 낙동강 하구에 위치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항만·수산 시설이 존재하고, 해양레저 활동도 활발하게 이뤄져 해양쓰레기 발생과 유입이 많다. 최근 3년간 부산 연안에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2만3,000t으로, 한 해 평균 8,000여t의 쓰레기가 수거·처리된 셈이다. 올해는 예산 총 63억원을 투입해 쓰레기 수매 및 정화 사업 등 10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국가무역항·국가 어항·연안 어항·연안 육역 등 관리청이 서로 달라 여러 기관에서 해양쓰레기를 관리하고 있고, 관할 면적이 넓어 수거 사각지대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해양쓰레기 특성상 해류에 따라 이동 양상이 다양해 수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관계기관 간 문제점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시는 드론과 인공지능 기반의 해양쓰레기 자동분석 모니터링 체계를 도입해 해양쓰레기 발생 예측과 초기 대응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부산시·부산지방해양수산청·부산항만공사·해양환경공단은 선박에 드론을 달아 해양쓰레기를 감시하는 시범사업을 올여름 착수하기로 하고, 향후 기관별 해양쓰레기 발생 및 처리량을 공유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대응하기로 협의했다. 하천을 통해 유입되는 쓰레기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하천 쓰레기 해양 유입 방지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해양쓰레기 시민 캠페인을 추진하고, 오는 6월부터는 북항·남항 일대를 중심으로 ‘해양쓰레기 집중 수거 기간’을 운영해 수거 사각지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며, 주말 등 관리가 소홀한 시기에 민간기업이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쓰레기 수거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국해양진흥공사에서도 사회가치경영(ESG) 차원에서 해양쓰레기 관리 사업과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김유진 부산시 해양농수산국장은 “부산이 글로벌 해양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이 가장 기본적인 전제 조건”이라며, “특히,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 엔데믹(풍토병화)을 맞아 증가하는 관광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하고,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해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넷앤드 파워비즈 시작 6월30일~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