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파수,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 2022’에 한국 기업으로 유일하게 참가

  |  입력 : 2022-06-09 10:2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단독 부스 및 세션 발표 등에서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 플랫폼 소개

[보안뉴스 기획취재팀] 파수(대표 조규곤)가 미국 메릴랜드 내셔널하버에서 7일부터 10일까지 개최되는 글로벌 보안 컨퍼런스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 2022(Gartner Security & Risk Management Summit 2022)’에 참가했다. 지난해에 이어 유일한 한국기업으로 참가한 파수는 세션 발표와 단독 부스 운영 등을 통해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 방안을 제시했다.

▲왼쪽부터 Anthony Juliano CTO, John Herring 파수 미국법인장, Ron Arden 파수CTO[이미지=파수 제공]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은 글로벌 IT 리서치 기업 가트너가 주최하고 글로벌 기업의 CIO, CISO 등이 참석하는 세계적인 보안 행사로,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됐다. 파수의 세션 발표는 8일 오전(현지시각)에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 플랫폼 구축(Build a True Zero-Trust Data Security Platform)’을 주제로 진행됐다.

미국의 IT 전문 투자기업인 랜드마크 벤처스(Landmark Ventures)의 앤서니 줄리아노(Anthony Juliano) CTO가 게스트 연사로 함께 했으며, 존 헤링(John Herring) 파수 미국법인장이 발표를 이끌었다. 파수는 발표를 통해 진정한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을 구축하기 위한 필수 요건을 소개했다. 특히, 데이터의 생성부터 사용과 이동, 저장 등 단계별로 필요한 보안 요소를 밝히고 이를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데이터 보안 플랫폼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파수의 단독 부스에서는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 플랫폼을 구성하는 파수의 핵심 솔루션을 선보였다. 문서 보호 솔루션 ‘파수 엔터프라이즈 디알엠(Fasoo Enterprise DRM, FED)’, 데이터 식별분류 솔루션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 FDR)’, 차세대 문서 관리 플랫폼 ‘랩소디(Wrapsody)’, 외부 협업 솔루션 ‘랩소디 에코(Wrapsody eCo)’ 등이 글로벌 참관객들에게 소개됐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전세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IT 리서치 기관이 개최하는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은 글로벌 기업의 보안 리더들이 참여해 최신 보안 솔루션과 활용 사례를 나누는 행사”라며, “데이터 보안 업계 리더로 인정받아 온 파수는 이번 행사에서 제로 트러스트 데이터 보안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의 모든 생애 주기에 걸친 가장 이상적인 보안 방안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은 ‘보안 진화 가속화: 재구성과 단순화(Accelerating the Evolution of Security: Reframe and Simplify)’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파수의 세션 발표 내용은 6월 21일에 개최하는 고객 초청 컨퍼런스인 ‘파수 디지털 인텔리전스 2022(Fasoo Digital Intelligence 2022, 이하 FDI 2022)’에서 소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파수는 가트너 시큐리티 서밋에서 공유된 최신 글로벌 보안 트렌드와 인사이트도 FDI 2022에서 공유할 계획이다.
[기획취재팀(boan3@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