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주도, 인공지능 CCTV 활용한 실종자 수색·추적 신기술 개발

  |  입력 : 2022-06-10 09:0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AI) 융합 기술 접목, 과기정통부 공모 사업 선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제주도는 최근 잇따르는 발달장애인, 치매 어르신 등의 실종 사건과 관련해 사회적 약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실종자 수색과 추적 신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기존 CCTV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AI) 융합 기술을 접목해 대상자의 신체적 특징과 소지품 등을 특정하는 방식으로 이동경로를 추적하는 신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미지=utoimage]


제주도는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인공지능(AI) 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 대응 지원 신규 과제 공모 사업’에 선정돼 내년까지 총 35억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이어 민간기업 4곳(마크애니, 알체라, 와이드큐브, 스마트뱅크)과 협업해 안전 신기술 개발 및 기반 시설을 구축하는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범죄 안전 분야에서 제주경찰청도 수요기관으로 참여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제주도를 함께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올해 다양한 신기술 개발과 운영시스템 실증을 진행하고 내년에는 기술 개선 사항 반영 등 고도화 과정을 거쳐 2024년도에 본격적으로 현장에 적용·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기존 CCTV 육안 관제에만 의존해 온 실종자 수색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융합됨에 따라 실종자의 특징(옷차림, 성별, 모자, 장신구 등)을 자동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발달장애인 등의 실종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공모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실종자 수색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폐쇄회로 텔레비전 설치 확대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관제시스템 고도화로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할 수 있는 제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귀포월드컵경기장 내 위치한 CCTV관제센터에는 106명의 관제요원이 24시간 도 전역에 설치된 1만4,240대의 폐쇄회로 텔레비전을 실시간 관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4,958건의 안전사고에 대해 사전 예방 조치했으며, 범죄 부분에서도 7,603건의 수사 영상 자료를 제공해 9건의 현행범 검거 실적을 올리는 등 도민 안전 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