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넓은 국토 가진 인도의 드론 사용 설명서

  |  입력 : 2022-07-02 12:4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새롭게 주목받는 인도의 드론 부품 산업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글로벌 시장전문기관 마켓츠앤드마켓츠(MarketsandMarkets) 자료에 따르면 인도의 드론 시장은 2022년 11억달러로 전망했으며 2021~2026 평균성장률을 17.4%로 예상했다. 특히 민간 및 상업용 부분은 28.5%의 성장을 예상했다. 인도 드론 시장은 전 세계 2022년 11억달러로 전체 249억달러 규모에서 4.6% 정도를 차지한다.

인도는 2014년 민간용 드론(무인항공기, UAV : Unmanned Aerial Vehicle) 사용을 전면 금지하면서 무인항공기 시장 발전이 늦어졌지만 2018년 제도적으로 민간용 드론 사용이 가능하도록 법을 제정했다. 이어 2021년 제도 정비와 정부 지원책 발표 그리고 2022년 2월, 정부 예산안에 드론 사용을 농업·토지부분에 적용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유망한 분야로 떠오르고 있다.

[이미지=utoimage]


드론은 군사적 용도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간단한 사진 촬영에서 감시, 도로 및 철도 노선 모니터링, 고객에게 필수품·식품 배달까지 광범위한 기능으로 최근 몇 년 동안 인도 내 사용이 증가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드론은 감시와 소독, 체온측정, 안내방송 등 다양한 역할을 했다. 이는 바이러스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는 데 도움이 됐을 뿐만 아니라 의료진 및 경찰 인력의 안전을 보장하는데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도 정부는 드론관련 인프라를 확충하면서 농업, 물류(택배, 음식배달 등), 안전(범죄소탕, 화재진압, 교통사고 감지 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이 활용될 것으로 보이고 관련 기업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인도의 무인항공기(UAV) 시장 규모 (단위 : 백만달러)[자료=마켓츠앤드마켓츠(MarketsandMarkets)]


인도 정부의 ‘드론 규정 2021’ 주요 내용
인도 정부가 발표한 ‘드론 규정 2021’의 핵심 내용은 크게 12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드론의 크기에 관계없이 라이선스 비용 감소(대형드론 라이선스 3,000루피(4만 8,000원)였으나 모든 드론 라이선스 비용 100루피(1,600원)로 통일) △비상업용 마이크로·나노 드론에 대한 조종 면허 사항 폐지 △드론 적합성, 제조, 감항성, 유지 보수, 수입 통관, 기존 드론 인수, 운영자 허가, R&D 조직 승인 및 학생 원격 조종 면허와 관련된 각종 승인 및 인증서 완화 △고유인증번호, 고유시제품 식별번호 등 승인 폐지 △인도에서 운용되는 드론에만 형식증명서와 고유식별번호가 필요하며 수출용으로 수입되거나 제조되는 드론은 면제 △화물 운송을 위해 별도 사용구간(corridor) 지정 △건전한 기업 소통을 위한 드론 추진협의회 구성 △‘녹색 구역’에서는 최대 400피트, 공항 주변 8~12㎞ 범위의 지역에서는 최대 200피트의 비행 허가 요구 사항 철회(녹색 구역은 최대 수직 거리가 400피트인 영공) △드론 운영관련 단일 디지털 스카이 플랫폼 출시 예정. 이 플랫폼에서 상호작용 영공 지도 운영 및 빨간색, 녹색 및 노란색 영역 표시 △드론의 간편한 양도 및 등록 취소 절차 △법·규정 위반시 최고 과태료 10만루피(160만원)로 하향 조정 △ 외국 기업, 인도내 드론 운영 사업 추진이 용이하도록 사업환경 개선 등이다.

▲인도의 드론 비행금지 구역[자료=digitalsky.dgca.gov.in 캡쳐]


인도 정부, 드론 완제품 수입 금지
인도의 드론 산업은 비교적 초기 단계지만 인프라적 관점에서 정부가 접근하고 있다. 드론산업의 밸류체인은 크게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로 구분되며 초기단계인 만큼 하드웨어 분야에서 기회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도 정부에서 완제품 수입을 금지하기로 하면서 부품 분야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 드론의프레임, 센서, 엔진, 통신, 배터리, 부착품 등 주요 부품 시장이 유망하다. 현재 인도는 주요 부품을 미국, 유럽, 그리고 중국에서 수입해 최종 제품을 자국 내에서 조립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드론 사용을 위해 일종의 하늘 고속도로라 볼 수 있는 디지털 스카이 플랫폼(Digital Sky Platform)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인도 정부는 자국 내 생산 시 12억루피(약 1,600만달러) 생산연계 인센티브(PLI : Product Linked Incentive) 지원을 발표하면서 1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 및 500억루피의 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2월 현지 매체(Business Standard)에 따르면 2021년 8월 인도 정부의 신규 가이드라인 발표이후 드론 관련 스타트업이 34% 증가했다. 이는 미국(9.7%)이나 독일(6.7%)에 비해 동기간 훨씬 빠른 성장을 보였다(2021년 8월 157개 드론 스타트업 대비 2022년 2월 211개 드론 스타트업). 자국 내 드론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는 드론 완제품 수입을 2022년 2월 9일 부로 전면 금지시켰다(군사용 및 R&D용 제외).

▲인도 드론(HS Code 880220) 수입동향(단위 : 달러)[자료=Global Trade Atlas]


농업과 물류, 안전 분야 드론 사용 유망
인도 내에서 유망한 드론 서비스 관련 분야는 농업과 물류, 그리고 안전 분야이다. 특히, 농업의 경우 2022년 정부 예산안에 키산 드론(Kisan Drone)이라는 프로젝트 명으로 포함돼 있다. 키산 드론은 5㎏에서 10㎏의 무인 탱크에 농업용 영양제 및 살충제를 1에이커(ac) 규모의 밭에 15분 안에 살포할 수 있는 드론을 이야기한다. 그뿐 아니라 채소, 과일 등을 농장에서 시장으로 드론이 운송해 농부들에게 수익을 늘려준다는 것을 기본 골자로 한다. 가루다 에어로스페이스(Garuda Aerospace)는 향후 2년 내 자국 생산 드론을 1만루피(약 16만원) 수준에서 생산할 것이라 했으며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농업용 드론 비용의 75%까지를 지원해 농장의 트랙터나 경운기만큼 활성화 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드론 관리부처인 인도 민간항공총국(DGCA : Directorate General of Civil Aviation)은 2022년 2월 9일을 기준으로 558개의 드론이 등록돼 있으며 Omni Agri 01(2kg), Agribot UAV(23kg) 드론이 현재 농업용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Aries Solutions Pvt 사의 공동창업자 툴라시 람(Tulasi Ram)은 농업용 드론을 주로 제조하고 있으며 광물채굴, 건설용 드론도 취급한다. 인도정부의 생산연계 인센티브(PLI) 지원과 정부의 각종 세금혜택을 지원받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 독일 및 미국에서 주요 부품을 조달하고 있으나 향후 고품질의 자체 드론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라빈 프라자파티(Pravin Prajapati)가 대표로 있는 Indrones Solutions 사는 실사, 맵핑, 검사 및 모니터링용 드론 솔루션 제공업체로 현재 산업용 부지 실사 및 지도화용 드론을 제조하고 있다. 이 업체 역시 정부지원을 받고 있으며, 한국기업과 인도 내 합작법인(JV : Joint Venture)을 세우는 데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이 회사는 드론용 모터와 제어기, 배터리 등을 수입하고 있다.

농업 외에도 인도에서는 음식 배달과 의약품 전달 및 범죄 소탕 등에도 드론이 활발히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인도 음식 배달업체 스위기(Swiggy)는 ANRA Technologies사와 협업해 352개의 드론을 사용 100시간 이상 비행시간, 1,100㎞ 이상의 지역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시험비행은 펀잡(Punjab)주와 우탈 프라데쉬(Uttar Pradesh)주 지역에서 ANRA 사의 SmartSkies CTR, 그리고 SmartSkies Delivery 플랫폼을 통해 진행됐다. 그런가 하면, 구자라트(Gujarat)주 경찰은 지난 1월 드론을 사용해 9개의 불법 주류 제조장을 적발하고 44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구자라트주는 술을 금지하고 있으며 불법 주류 제조장은 주로 산세가 험하고 강가 주변에 위치하고 있어 이동 및 발견이 쉽지 않다. 경찰청은 그밖에 다른 범죄 소탕에서 드론이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드론 부품류(HS Code 8803) 수입동향 (단위 : 달러)[자료=Global Trade Atlas]


상업용 완제품 드론은 수입 금지, 연구 및 방산·보안관련 드론은 허용
인도 정부는 CBU/CKD/SKD형태를 비롯한 완제품 드론 수입을 금지했다(Notification No. 54/2015-2020-DGFT, 2022년 2월 9일). 단, 연구용이나 방산·보안 목적관련 드론은 수입할 수 있다. 또한, 드론 관련 부품은 자유롭게 수입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부품별 관세는 개별적 확인이 필요하다.

▲인도 내 드론 운영 컨소시엄[자료=Ministry of Civil Aviation]


인도 드론 시장 진출, 인도 기업과의 협력이 유리
인도의 드론 분야는 일련의 정부 조치들에 따라 자국생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5월 승인한 비가시권(BVLOS : Beyond Visual Line of Sight) 드론 운영 컨소시엄 20개이며, 해당 기업들과 협력하면서 인도시장을 개척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KOTRA 암다바드무역관 측은 “인도의 드론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강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드론의 적용 분야가 방산·보안 분야에서 삶의 일상생활로 들어오면서 그 파급력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인도에서 주목해야 할 분야는 농업이라고 밝혔다. 2021년 농업 산업은 인도의 국가 총 부가가치(GVA)의 18.8%를 차지했다. 또한, 농업은 국가 예산안에 포용적 정책차원에서 늘 비중있게 포함된다. 이례적으로 정부에서 드론의 완제품 수입을 막으면서 해당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은 그만큼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코로나로 인해 드론의 활용도가 매우 다양해졌다. 배달과 같은 물류에서 시민의 안전을 위한 경찰지원 그리고 고층건물 화재진압을 위한 용도 등 앞으로 적용될 분야는 무궁무진하다는 분석이다. 특히, 암다바드 무역관은 “한국기업들이 인도의 드론의 하드웨어 분야에서 시작해 서비스 분야까지 같이 갈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조언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