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코인베이스,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이민세관단속국에 판매했다?

  |  입력 : 2022-07-04 11: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코인베이스와 은밀히 거래 맺고 있던 미국 국토안보국...암호화폐 사기 및 범죄 노리려

요약 : 보안 외신 핵리드가 테크인콰이어리(Tech Inquiry)의 충격적인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국토안보부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Coinbase) 간의 은밀한 거래가 있었다고 고발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코인베이스는 지난 3년 간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사용자 정보를 넘기고 있었다고 하며, 그 대가로 136만 달러를 지급 받았다고 한다. 특히 사용자의 거래 관련 세부 사항과 위치 정보가 집중적으로 수집돼 ICE로 넘어갔다고 한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코인베이스가 넘긴 건 ‘코인베이스 트레이서(Coinbase Tracer)’라는 첩보 수집 도구로 수집한 각종 포렌식 정보다. 즉 국가 정보 기관이 사용자들을 남몰래 감시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국토안보부가 이런 정보를 요청한 건 사기 거래 및 범죄 행위와 관련된 거래를 추적하기 위한 것이었다.

말말말 : “코인베이스 트레이서는 합법적 포렌식 도구로, 정부 기관이나 금융 기관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암호화폐 생태계에서 벌어지는 금융 사기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코인베이스-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최근 다크웹을 통한 데이터 및 개인정보 유출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크웹에 대해 아시거나 접속해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다크웹에 대해 들었지만, 접속해본 적은 없다
1~2번 접속해본 적 있지만, 활용방법은 잘 모른다.
종종 들어가서 업무에 활용하기도 한다.
가끔 전문가를 통해 접속해서 유출 정보를 찾는다.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