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유플러스, 품질 관리·장애 복구 쉬운 클라우드 기반 6G 네트워크 만든다

  |  입력 : 2022-08-02 09: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주니퍼네트웍스와 클라우드 네이티브 IP 유선 장비 실증…‘컴포저블 인프라’로 진화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주니퍼네트웍스와 함께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의 6G IP 유선 장비를 실증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클라우브 네이티브란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쳐(MSA)로 모듈화하고,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하는 기술을 말한다. 통신사가 이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하면 다양한 서비스별 요구 사항에 따라 자원을 자유롭게 변경·배치할 수 있는 ‘컴포저블 인프라(Composable infrastructure)’로 진화할 수 있다. 이 때문에 6G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반 IP 유선 장비를 활용하면 트래픽이 증가할 때 장비의 성능·용량을 확장해 최적의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네트워크 운영 중에 장애 복구 조치, 애플리케이션 배포 등의 운영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다.

주니퍼네트웍스는 스위치·라우터·보안 분야의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로, 안정적인 고성능 하드웨어에 오픈소스 컨테이너 기반 네트워크 운영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글로벌 통신사업자 및 초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번 실증은 주니퍼네트웍스의 기술과 솔루션으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가 진화하는 방향성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LG유플러스는 6G 차세대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전체 네트워크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작년에는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백본 장비와 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MEC 서비스를 동시에 수용하는 실증을 완료했다. 지난 5월에는 주니퍼네트웍스와 개방형 무선접속망(오픈랜) 핵심 기술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RAN 지능형 컨트롤러(RIC)’ 기술 검증을 마쳤다.

이상헌 LG 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차세대 네트워크 클라우드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해 트래픽이 증가하거나 장애 시에도 서비스 중단 없이 최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채기병 한국주니퍼네트웍스 지사장은 “주니퍼네트웍스의 혁신적인 개방형 아키텍처는 통신사업자가 대규모의 네트워크를 더 낮은 TCO로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운영 효율화와 다양한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을 구현 가능하게 한다”며, “주니퍼네트웍스는 이번 실증을 통해 최고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 여정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협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