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특허청, 첨단기술 유출방지 위한 정부·기업 공동 세미나 개최

입력 : 2022-08-30 18:0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경제안보시대, 첨단기술 보호위한 위기의식 공유 및 대응 방향성 논의
경쟁국의 기술 탈취 실태와 대응방안 발표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특허청은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국가정보원과 함께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8월 30일(화) 기술보호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첨단기술 보호가 경제안보의 화두이자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가치로 부상하는 가운데, 기업과 정부가 위기의식을 공유하고 대응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미지=utoimage]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 7월까지 해외 유출된 첨단기술은 총 83건으로, 이중 33건(40%)이 국가안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국가핵심기술(기술적·경제적 가치가 높아, 해외로 유출될 경우 국가의 안전보장 및 국민경제의 발전에 중대한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기술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정) 유출사건이며, 적발건수의 83%(69건)가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 등 우리나라 주력산업 분야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유출 사건은 적발이 어렵고 적발되더라도 기술적 쟁점에 대한 판단이 어려운 특징이 있다. 이에 ①최근 경제안보 전담조직(TF)을 구성해 관련 현안을 수렴 중인 전경련 ②산업기밀보호센터를 중심으로 산업스파이를 적발하는 국정원 ③기술경찰을 통해 기술적 쟁점판단에 강점이 있는 특허청이 한자리에 모였다.

특허청과 국가정보원은 △국내 영업비밀 보호제도 및 지원시책 및 △경쟁국의 기술 탈취 실태와 대응방안에 대해 발표했고, 이어 △경제안보시대 첨단기술 보호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민간·학계·정부 전문가들의 패널토론도 진행됐다.

특허청은 주제발표에서 기업 입장에서 기술보호를 위해 알아야 하는 영업비밀보호 제도와 침해발생 시 대응방법을 설명하고, ‘영업비밀 관리시스템 보급’과 ‘영업비밀 원본증명 서비스’, ‘관리체계 자문(컨설팅)’, ‘유출분쟁 법률자문’, ‘디지털포렌식 및 증거보존’, ‘영업비밀 보호센터를 통한 상담’ 등 정부의 지원사업과 함께 특허청 기술경찰을 통한 범죄수사와 산업재산권 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한 조정제도를 소개했다.

패널토론에서는 △기술보호를 위한 사전 예방의 중요성 △지능화되고 있는 기술유출 기법에 대응하기 위한 보호체계 개선방안 △기술유출 사범들에 대한 신속·정확한 수사 및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인력 양성 △기술유출 수사·재판의 전문성 강화 등 우리 기술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방향이 논의됐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기술유출 방지는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야만 성과를 얻을 수 있는 분야인 만큼, 정부와 기업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특허청은 기술유출 방지를 위해 더욱 정교한 정책과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