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반도체, 이차전지 등 6대 전략기술 분야 ‘특허 기반 연구개발’ 전략 지원

  |  입력 : 2022-08-31 09: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특허청, 25개 중소·중견기업 및 9개 대학·공공연에 맞춤형 밀착 지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특허청은 반도체 등 전략기술 개발 및 원천·핵심특허 확보를 위해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대학·공공연을 대상으로 개별기관 맞춤형 ‘특허 기반 연구개발’ 전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특허청은 △초격차 전략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①반도체·디스플레이 ②이차전지 ③수소의 3개 분야 17개 과제와 △미래 기술 선점을 위한 ①첨단 이동수단(모빌리티) ②인공지능·로봇 ③사이버보안의 3개 분야 17개 과제까지 총 34개의 지원과제(기관)를 선정했다.

선정된 기관은 엠에이티플러스(반도체·디스플레이), 인지컨트롤스(이차전지) 등 25개 중소·중견기업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수소), 국민대 산학협력단(인공지능·로봇) 등 9개 대학·공공연이다.

최근 미·중 패권다툼이 촉발한 기술주도권 확보 경쟁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국가 간 기술·안보 동맹으로 번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전략기술을 선정하고 전략기술 확보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허청의 이번 지원은 정부의 전략기술에 대한 연구개발투자 기조에 맞춰 국가안보, 공급망, 신산업 등의 관점에서 중요하다고 선정된 6개 기술분야 연구개발 효율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선정된 34개 기관에 대해서는 특허전략 전문가와 특허분석기관으로 구성된 전담팀이 5.2억여건의 특허 빅데이터를 심층 분석해 장벽특허 대응전략, 최적 연구개발 방향, 우수 특허 확보 방안 등 종합적인 맞춤형·밀착형 특허전략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허청의 ‘특허 기반 연구개발’ 전략지원을 받은 과제에서 창출된 특허기술은 일반 연구개발 과제에서 창출된 특허기술과 대비해서 산업계 활용가치가 높았는데 지난 5년간(2016~2020년) 우수 특허·해외 특허 등 질적 특허 성과는 1.7~2.1배, 특허이전율은 1.3배, 기술이전 계약당 기술료는 3.9배의 성과를 나타냈다.

이를 통해 이번 지원도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대학·공공연의 전략기술 분야 원천·핵심특허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정책국장은 “반도체 등 전략기술의 확보는 국가 경쟁력 나아가 국가 존립에 직결되는 문제”라며, “소부장·백신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됐던 ‘특허 기반 연구개발’ 전략을 전략기술 분야로 확대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