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서울시, ‘메타버스 서울’ 1단계 서비스 테스트 오픈

  |  입력 : 2022-09-01 17:4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서울시청·광장과 아바타 가상 상담실 등 시민 약 3,200명 대상 비공개 테스트 운영
사용자 반응과 개선사항 도출, ‘메타버스 서울’의 완성도 높이기 위한 시험운영
민원서류 발급, 120챗팅상담, 서울핀테크랩, 택스 스퀘어 등 연말 정식 오픈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서울시가 올해 추진 중인 가상 융합 기술 기반의 ‘서울의 신대륙, 메타버스 서울’ 1단계 서비스 일부에 대한 실제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비공개 테스트를 8월 31일 오픈했다.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시청 로비[사진=서울시]


이번에 실시하는 비공개 테스트 오픈은 11월말 예정인 1단계 사업 정식 오픈에 앞서 일부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 반응을 모니터링하고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비공개 테스트 오픈 대상은 온라인교육플랫폼 ‘서울런’의 멘토링 상담 이용자들과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시 IT 신기술 거버넌스단 등 약 3,200명이다.

테스트 운영기간 동안 사용자들은 현실과 가상이 어우러진 메타버스 서울시청과 광장을 경험하고 현실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체험과 활동을 할 수 있다. 서울시청에는 귀여운 동물들이 시청 로비에 배치돼 아바타와 상호작용 시 흥미 있게 반응하며, 오픈형 북카페 공간이 있어 서울시 이북(E-Book)을 열람할 수 있다.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광장[사진=서울시]


서울광장에서는 여름시즌에 맞춘 물놀이 게임을 즐길 수 있고, 낮과 밤 모드에 따라 변화된 시청 외관 및 주변도로·건물과 분수대 등을 볼 수 있다. 광장에서 보이는 서울도서관 외관의 대형 홍보물은 현실의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처럼 서울시를 홍보하고, 시민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주는 메시지를 선보인다.

▲상담실 로비[사진=서울시]


아바타 가상 상담실은 서울런 청소년 학습 상담 및 고민을 멘토와 부담없이 상담할 수 있는 공간으로, 멘토와 멘티는 현실에서 경험할 수 없는 공간에서 서로 만나고 상호작용을 함으로써 재밌게 학습상담을 할 수 있다. 우주공간 테마의 상담실 로비에서는 각종 홍보 콘텐츠와 공지 사항을 확인할 수 있고, 서비스를 안내하고 도와주는 멘토링 NPC (Non-Player Character)를 만날 수 있다.

▲꿀벌 상담실(왼쪽)과 어린왕자 상담실(오른쪽)[사진=서울시]


상담실은 꿀벌과 어린왕자 테마로 구성된 2종의 상담공간이 제공되며, 멘토와 멘티는 테마별로 특색있는 고유 아바타로 변신하여 상담을 진행하거나 자료 공유 기능을 통해 학습 지도도 가능하다. 특히, 대면 상담에 부담을 느끼는 청소년은 비대면이면서 동시에 나를 대신하는 아바타로 상담을 할 수 있어서 더욱 편안하고 안정된 마음으로 접근하는 장점이 있다.

서울시는 테스트 서비스 오픈을 통해 시민들의 반응과 의견을 수렴하여 ‘메타버스 서울’ 1단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오는 11월 말에 정식으로 시민들에게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정식 오픈 시에는 서울광장 시즌별 체험 서비스를 확대하고 서울의 주요 명소 관람도 제공한다. 아바타 가상 상담실도 청소년이 선호하는 디자인의 테마별 상담공간을 추가로 구성하고, 상담 진행 시 멘토와 멘티가 협업할 수 있는 미니게임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시민들이 주민등록등본 등 각종 증명서류를 메타버스 공간에서 신청하고 ‘서울지갑 앱’으로 발급받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메타버스 120센터도 구성해 실시간 채팅 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기업 홍보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메타버스 서울핀테크랩’, 지방세 세무 상담과 예상 세액 조회 등을 할 수 있는 ‘메타버스 택스 스퀘어(Tax Square)’ 등도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혜경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구축 중인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며, “올해 메타버스 기술의 시정 도입을 시작으로 향후 시·공간 제약 없이 경제·문화·교육·관광 등에 특화된 메타버스 행정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10월에 세계 도시 최초로 ‘메타버스 서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올해부터 2026년까지 5개년간 시정 전반에 메타버스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23년 1월12일 수정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보안전문 기자들이 뽑은 2023년 보안 핫키워드 10개 가운데 가장 주목되는 키워드는?
보안에서 진짜 ‘핫’한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
전문화, 분업화로 더욱 심해지는 랜섬웨어 공포
2023년 클라우드 생태계를 위협할 다양한 보안이슈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2023년 해커의 집중 타깃
피싱 공격, 새로운 서비스형 위협 ‘PhaaS’로 더 악랄해지다
2022년 말에 터진 서명키 탈취사건, 2023년의 서막에 불과하다
밀집도 모니터링, 지능형 CCTV와 영상분석 트렌드 주도
주 52시간 근무제 달라지나? 정부 정책 따라 출입·근태 인증 보안 시장 요동
메타버스, 주목받는 만큼 증가하는 보안위협
스마트농업 육성 본격화, 보안과 안전 기반 하에 추진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