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제6회 해양디지털 국제콘퍼런스, 15~16일 서울 개최

  |  입력 : 2022-09-14 15:10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해사분야 사이버 보안 강화방안 등 5개 세션 및 부대행사 마련
우리나라가 2017년 창설, 해양디지털 기술 국제표준화 마련의 장


[보안뉴스 김영명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9월 15일~16일 이틀간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6회 아시아 태평양 지역 해양디지털 국제 콘퍼런스’(이하 ‘아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2 아시아 태평양 국제해양디지털 콘퍼런스’ 포스터[포스터=해양수산부]


아태 콘퍼런스는 2017년 우리나라가 창설해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바다내비게이션(e-Nav)과 관련된 기술협력에서 나아가 자율운항선박 등 해양디지털 기술과 관련된 협력을 도모하는 국제적 협의체다. 그동안 해양수산부는 아태 콘퍼런스를 통해 한국형 e-Nav 구축 및 운영사례를 홍보하는 장으로 활용했다. 지난해 개최된 제5회 아태 콘퍼런스에서는 e-Nav 등 해양디지털 기술을 실제로 선박 운항을 통해 검증할 수 있는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구체적인 조성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올해 열리는 제6회 아태 콘퍼런스에는 △국제해사기수(IMO)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국제수로기구(IHO) 등 국제기구와 △영국 △덴마크 △오스트레일리아 등 유럽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20개국의 정부기관과 학계 등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해양디지털 국제표준화를 위한 조화로운 협력(Harmonious cooperation for global maritime digitalization)’을 주제로, △탄소저감과 해양디지털의 역할(세션1) △해양디지털 기술 및 공유플랫폼 국제표준화 방안(세션2) △조화로운 해양디지털 전환(세션3) △해사분야 사이버 보안 강화방안(세션4) △Digital@Sea 콘퍼런스 소개 및 폐회(세션5)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아태 콘퍼런스를 계기로 국제수로기구(IHO), 오스트레일리아해사청(AMSA)과 국제 해양디지털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한다. 이 양해각서에 따라 우리나라, 국제수로기구(IHO)와 오스트레일리아는 국제항해 선박을 대상으로 적용되는 국제 표준 해양디지털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실증에 나서는 등 상호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현 시대가 국제해운시장에 요구하고 있는 ‘탈탄소화’와 ‘디지털화’라는 거대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며 “이번 아태 콘퍼런스가 탈탄소화와 해양디지털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위한 국제 협력의 장을 열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명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