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생활권 안심도로, 보행자 시인성 확보가 시급

  |  입력 : 2022-10-01 09:17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한국교통안전공단, 생활권 안심도로 대국민 의견 수렴 결과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8월 한 달간 보행자 중심의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대국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통한 ‘보행자 시인성 확보가 가장 시급하다’는 의견이 전체 중 35.7%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생활권 안심도로’는 이면도로·집 앞 도로와 같은 생활권 도로 중 안전한 속도·안전한 도로환경·안전한 교통문화가 확보된 도로를 뜻하며, 공단이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중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국토부와 공단은 이번 의견 수렴을 통해 총 3,949명의 국민으로부터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한 개선 의견을 조사했다. 그 결과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시급히 개선해야 할 부분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 등을 통한 보행자 시인성 확보(35.7%)가 가장 높은 의견으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는 보행자-차량 간 통행 분리(18.7%)·제한속도 위반 시 범칙금 상향 및 처벌 강화(1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생활권 도로 중 시설 개선이 필요한 곳과 개선 할 사항에 대해 조사한 결과 총 1,095명의 국민이 의견을 제시했는데, 주로 횡단보도 안전성 개선(보행신호 설치, 조명 개선 등)에 관한 의견과 △과속방지턱 △고원식 횡단보도 △차로 폭 좁힘 등의 교통정온화시설 등 감속유도시설 설치에 관한 요구가 많았다.

지역별 개선 의견에서는 인구 분포가 많은 서울·경기 지역에서 유독 감속유도시설 설치, 불법 주·정차 개선, 횡단보도 신호등 개선이 높은 비율로 제출됐다.

공단 관계자는 “2021년 4월 안전속도 정책 시행 이후 도시부 도로 제한속도에 대한 국민의 인지도는 지속 증가했으나, 속도 준수율은 평균 80%로 향상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운전자의 제한속도 준수를 유도할 수 있는 도로환경으로의 개선 노력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대한 다양한 국민의 요구 사항을 면밀히 살펴, 개선 시행을 위해 국토부 및 지자체와 협업하겠다”며, “앞으로도 공단은 국민의 소중한 의견에 귀를 기울여,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인 생활권 안심도로 조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시큐아이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산업 전 분야의 지능화·융합화·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공장, 스마트의료, 스마트상점 등 각 분야에서도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이 함께 접목되는 융합보안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올해 융합보안이 가장 활발하게 적용될 분야는 어디라고 보시나요?
스마트시티 보안
스마트공장 보안(OT 보안)
스마트의료 보안
스마트상점 보안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