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기업의 USB-C 적용·확산, 국가표준으로 지원한다

  |  입력 : 2022-12-01 09:43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표원, ‘전원·데이터 접속(USB-C)’ 국가표준 제정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다양한 소형 전자제품의 전원·데이터 접속 단자를 USB-C 국가표준으로 제정해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휴대전화·태블릿 PC·휴대용 스피커 등 전자제품에 사용되는 접속 단자를 USB-C 단자로 통합하는 국가표준 3종을 11월 29일 제정했고, 기업이 USB-C 단자 보급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용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

국표원은 USB-C 단자 적용 확산을 위해 11월 30일 삼성전자, LG전자 등 기업, 소비자단체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원·데이터 접속(USB-C) 표준 기업설명회’를 동시에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USB-C 단자에 대한 국가표준 내용, 기업이 제품 설계·평가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 내용을 소개했다.

국가표준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표준을 기반으로 △USB-C 케이블 및 커넥터 형상 규격(KS C IEC 62680-1-3) △USB 전력 전송 방법 규격(KS C IEC 62680-1-2) △외부 전력 공급의 상호 운용 및 통신 방법 규격(KS C IEC 63002) 등 3종으로 구성돼 있다.

최근 USB-C 단자 적용 제품의 다양화에 맞도록 국제표준(IEC)의 전력 공급 용량 범위를 확대하는 동향을 반영해 국가표준에도 전력 공급 용량을 현재 100W에서 최대 240W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토의했다.

기업 적용 가이드라인은 기업이 제품 적용 시 검토해야 할 기능평가에 대한 요구 사항과 주요 제품군별 전기안전에 대한 요구 사항을 포함하고 있다. 유럽연합 등 해외 국가의 도입 현황, 국제표준화 현황, USB-C 단자 적용 대상 제품 동향 등의 내용도 소개됐다.

국표원은 설명회와 함께 제조기업·소비자단체 등 참석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고, 기업들은 USB-C 단자 도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상훈 원장은 “전원·데이터 접속 표준화는 기업과 함께 이끌어 낸 성과이며, 전자폐기물 감소를 통한 환경 보호뿐만 아니라 제품 품질과 소비자 편의 제고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하고, “표준을 활용해 국내 기업은 산업경쟁력을 확보하고, 소비자들은 USB-C 단자 적용 제품을 쉽게 선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시큐아이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