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한국기업보안협의회, 2023년 보안시장 전망 및 클라우드 보안이슈 논의

입력 : 2023-02-09 17:5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권준 사무총장, <2023 국내외 보안시장 전망보고서> 중심으로 보안시장 규모 및 트렌드 전망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산업보안 분야 전문가 단체인 한국기업보안협의회(KCSC, 회장 신현구)가 ‘제74차 Security Round Table’을 개최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파이낸스센터에 위치한 삼정KPMG 다산홀에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서는 권준 한국기업보안협의회 사무총장(보안뉴스·시큐리티월드 편집국장)의 ‘2023년 국내외 보안시장 및 트렌드 전망’을 주제로 한 강연이 진행됐다.

▲한국기업보안협의회 제74차 Security Round Table이 삼정KPMG 다산홀에서 진행됐다[사진=보안뉴스]


이어 권준 편집국장은 보안뉴스와 시큐리티월드에서 발간한 <2023 국내외 보안시장 전망보고서>를 인용해 2023년 국내 보안시장의 규모는 7조 437억원이며, 물리보안과 사이버보안의 시장 규모는 각각 4조 5,513억원과 2조 4,924억원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올해는 경기침체와 고용위기, 그리고 사회불안이 우려되지만 보안시장은 다양한 이슈를 선점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2023년 물리·융합 보안 분야와 사이버 보안 분야의 주요 키워드를 공유했다. 먼저 물리·융합 보안 분야의 키워드로는 △비대면 △지능형 영상분석 △안전사고 예방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전 산업 스마트화 & 융합을 꼽았다.

그리고 사이버 보안 분야의 키워드로는 △전문화 되어 가는 랜섬웨어 △대세가 되어 가는 클라우드 환경 위협 △해커의 집중 타깃이 될 스마트폰 △점점 더 커지는 다크웹과 사이버범죄 산업 △제로트러스트와 공급망 보안을 꼽았다.

권준 편집국장은 2023년 보안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핵심 보안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하고, 핵심사업의 보안위협 연구 및 대응방안을 중점 발굴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보안이 모든 분야의 기반 인프라가 되고 있어 중대재해처벌법이나 산업안전보건법 등 다양한 법률의 제·개정 및 보안관련 컴플라이언스 연구가 필요하며, 보안과 안전 관련 사고나 사회적 이슈를 신속히 파악하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기업보안협의회(KCSC)는 2005년 11월 9일 창립된 산업보안 분야 전문가 집단으로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보안책임자 및 담당자 그리고 외국계 글로벌 기업 CSO를 비롯해 보안 관련 학과 교수, 관련 협회 담당자 등 7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