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LG유플러스, UAM 컨소시엄 ‘2023 드론쇼코리아’ 참가

  |  입력 : 2023-02-21 11: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컨소시엄의 UAM 서비스 미래상 제시, LG U+는 AR 콘텐츠 형식의 교통 관리 플랫폼 전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 GS건설, 파블로항공과 구성한 UAM 컨소시엄 ‘UAM 퓨처팀(UAM FUTURE TEAM)’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23 드론쇼코리아’에서 참여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전시관을 공동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미지=LG유플러스]


‘UAM 퓨처팀(UAM FUTURE TEAM)’은 올해 드론쇼코리아에서 총 320제곱미터(40부스)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한다.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에서 UAM 퓨처팀이 구상하는 UAM 서비스의 미래상을 제시하며, 한국형 UAM 시장 선점을 위한 차세대 도심 교통의 패러다임의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전시관은 △컨소시엄 공동관을 비롯해 △LG유플러스의 UAM 교통 관리 플랫폼 △카카오모빌리티의 멀티모달(Multi-Modal) 모빌리티 비전 △GS건설의 친환경·모듈러·스마트 버티포트(Vertiport, 수직 이착륙 비행장) 비전 △파블로항공의 UAM 통합운항관제시스템 및 드론배송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는 5가지 공간으로 구성된다.

먼저 공동관에서는 대형 LED 패널을 통해 UAM 퓨처팀이 구현할 차세대 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미래 비전과 청사진을 그리는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UAM 운항정보 공유 및 교통흐름 관리, 비행계획 승인 및 항로이탈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교통 관리 플랫폼을 증강현실(AR) 콘텐츠 형태로 전시한다. 체험 고객은 조종사와 관제사 관점에서 서로 실시간으로 교신하고 있는 상황을 AR글래스를 통해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조종사가 회랑을 벗어나지 않도록 가상의 3D 상공뷰 영상에 AR로 회랑길을 보여주고 악기상이나 돌발상황 등에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관제 이미지를 띄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완성형 MaaS 플랫폼인 ‘카카오 T’ 기반으로 지상과 상공을 포괄하는 3차원 여정의 경험을 제공한다. 미래 이동에 대한 실제적 경험을 위해 △이용자 맞춤형 통합 여정을 탐색해 △UAM·자율주행 차량 등 이동 서비스를 호출하고 △운항 및 교통관제 시스템과 플랫폼 간의 안정적으로 연동돼 △자동체크인까지 이뤄지는 전 과정을 시연한다. 또한 UAM 경로·버티포트 설계에 활용될 디지털 트윈을 구축하는 ‘아르고스 에어(ARGOS Air)’와 자율주행 경로·UAM 체크인 상황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 차량의 모빌리티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도 체험할 수 있다.

GS건설은 수직 이착륙 인프라 시설인 버티포트를 구현한다. 도심 속 공항에서 자동 체크인과 워킹스루(walking-through) 방식의 보안검색 등 UAM 탑승 수속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가상현실(VR) 체험도 함께 제공하며 버티포트 건설 및 운영 솔루션 개발의 방향성도 선보일 예정이다.

파블로항공은 스마트 모빌리티 통합관제시스템(PAMNet, PABLO AIR Mobility Network) 개발 노하우를 기반으로 구축하게 될 UAM 통합운항관제시스템을 소개한다. 이는 UAM의 운항 전반에 걸쳐 하나의 통합된 시스템을 통해 위험 요인을 분석하여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도록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각 부문별 사업 영역 및 자체 개발한 드론을 소개하며, 물류 드론 배송을 주제로 한 체험형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월부터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K-UAM 그랜드챌린지’ 실증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7월에는 부산광역시와 UAM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올해 1월에는 서울교통공사와 복합 환승 센터 조성을, 2월에는 UAM 기체 스타트업 ‘플라나’와 통신 기반 UAM 데이터 전송 기술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며 UAM 조기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장은 “이번 드론쇼코리아에서 영역별 최고의 전문성을 가진 기업들과 함께 UAM 사업의 청사진을 선보이게 돼 의미가 깊다”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미래 혁신 산업으로 꼽히는 만큼, 컨소시엄 협력사들과 함께 UAM 조기 상용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은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및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통해 이용자의 서비스 접근성 확보 및 멀티모달 모빌리티 비전 제공으로 UAM 상용화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향후에는 운영 자율성 및 개방성을 더욱 높여 당사만의 라우팅 기술을 접목해 온디맨드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버티포트는 UAM 기체 이착륙의 물리적 인프라뿐 아니라 지상 교통수단과 연결되는 미래 도시 모빌리티의 핵심 요소로, GS건설은 UAM 인프라 구축 및 운영 역량 확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도심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덕우 파블로항공 사업이사는 “누구든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하늘길을 이용하는 초연결 모빌리티의 미래를 UAM 퓨처팀과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UAM 운항과 관제에 필요한 기술 고도화를 통해 이번에 제시한 비전과 같은 상용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드론쇼코리아는 부산시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국방부가 주최하고 벡스코,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다. 올해는 드론 관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산학연관 160여곳에서 600여개 부스 규모로 참여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