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랜섬웨어 감염 사실 은폐하려다 300만 달러 벌금 내는 블랙보드

입력 : 2023-03-13 12:1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랜섬웨어 걸린 후 범인과 몰래 협상해 사건 무마...뒤늦은 발표에도 거짓 섞여

요약 : IT 외신 레지스터에 의하면 2020년 랜섬웨어 사건을 겪은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업체 블랙보드(Blackbaud)가 300만 달러라는 합의금을 내는 데에 동의했다고 한다. 랜섬웨어 사건에 대하여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오히려 은폐하려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랙보드 측은 “증권거래위원회와 합의를 보게 돼서 기쁘다”고만 발표했지 은폐 의혹에 대해서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이미지 = utoimage]


배경 : 2020년 5월 블랙보드는 랜섬웨어에 감염됐지만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조용히 공격자들에게 돈을 내면서 사건을 무마시켰다. 그러고는 7월에 와서야 사건에 대해 공개했는데, 그 때도 공격자들이 고객들의 은행 정보와 사회 보장 번호에는 접근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한 달도 되지 않아 이것이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 해커들이 금융 정보에도 접근했음을 몇몇 직원들이 알고 있었지만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한다.

말말말 : “저희는 보안과 관련된 문제를 반드시 보고하라는 내규를 가지고 있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발생한 일이지 의도적으로 뭔가를 은폐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2020년 당시, 블랙보드-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