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철도시설물 자동 점검 실용화에 성큼, 국내 최초 K마크 인증

  |  입력 : 2023-03-23 09:22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철도연, 드론과 인공지능으로 철도시설물 자동화 점검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이 개발한 드론과 인공지능(AI) 기술로 무인 자동화한 ‘무인이동체 기반 접근 취약 철도시설물 자동화점검시스템’이 ‘K마크 인증’을 획득했다.

[사진=철도연]


그동안 작업자가 육안으로 진행한 접근이 어려운 철도시설물의 상태를 자동으로 점검하는 시스템이다. 자동 경로 비행·철도시설물 자동 손상 감지율 등 40여개 시험 항목에 대해 3개월간 기능시험을 수행하고, 공인시험기관으로부터 모든 항목에 대해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공장 심사를 통과해, 제품 생산 및 품질 관리에 대한 공학적 신뢰성을 확보했다.

개발된 시스템은 드론·드론을 운용하는 이동형 지상관제국·손상 감지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손상 감지 소프트웨어는 드론이 촬영한 영상 분석을 통한 균열과 같은 손상을 자동 감지하는 프로그램이다.

드론 비행은 사람이 조종하지 않고 프로그램에 따라 무인 자동화했으며, 철도교량 하부 등 위성항법시스템(GNSS) 취약구역에서도 항법장치 측위 정확도는 0.7m 이내·최대 운용 거리는 1㎞이다.

탑재된 2대의 카메라로 영상을 취득해 균열, 박리 및 박락, 철근 노출, 누수, 부식 등 철도시설물의 손상 정도를 자동으로 분석한다. 손상 항목 감지율은 85% 이상이다.

시설물 촬영 영상은 부재별로 90% 이상의 정확도로 자동 분류하고, 손상 위치를 10㎝ 이하의 정확도로 식별해 철도시설물 외관조사망도를 자동 생성한다.

그동안 작업자가 직접 진행해 오던 교량 등의 철도시설물을 드론을 이용한 무인자동화 점검이 가능해져 안전사고 예방, 유지보수 시간 및 비용 절감, 빅데이터를 통한 교량 안전 상태 체계적 관리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철도연은 국토교통부 국가R&D사업으로 2019년부터 ‘무인이동체 기반 접근 취약 철도시설물 자동화 점검시스템 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한국철도공사·국가철도공단·유콘시스템·소프트그래피·승화기술·세종대가 참여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2022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중간평가(상위평가)에서 우수 판정을 받았고, 한국철도학회가 주관하는 2022년 철도 10대 기술로 선정됐다.

윤혁진 철도연 ICT대중교통연구실장은 “개발 시스템의 조기 실용화 및 철도기관 등에 활발한 공급을 위해 인증 및 등록 등의 절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철도연 한석윤 원장은 “디지털시대의 철도시설물 유지관리를 선도할 명품 K-철도기술”이라며, “상태 점검에서부터 안전 현황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예지 보수까지 디지털시대의 유지관리 체계를 기술로 완성하겠다”고 전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