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청소년 10명 중 4명이 사이버폭력 경험, 지난해보다 1명 증가

  |  입력 : 2023-03-25 22:2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방통위, 2022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청소년 및 성인 총 1만7,2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지=utoimage]


△청소년 41.6%, 성인 9.6% 사이버폭력 경험
우리나라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경험률(가해+피해+가·피해)은 41.6%로 전년 대비 12.4%p 증가한 반면, 성인의 사이버폭력 경험률은 9.6%로 전년 대비 6.2%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소년과 성인 모두 가해 경험률(청소년 4.1%, 성인 1.1%)에 비해 피해 경험률(청소년 21.0%, 성인 5.8%)이 높은 경향을 보이는데, 이는 가해자가 가해를 폭력으로 인식 못하는 경우가 많고 사이버폭력이 소수가 다수에게 피해를 줄 수 있음을 나타낸 것으로 볼 수 있다.

성별로는 청소년과 성인 모두 남성, 연령별로는 청소년은 중학생·성인은 20대가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과 성인 모두 ‘언어폭력’을 이용한 사이버폭력 경험이 다수
사이버폭력은 가·피해 모두 ‘언어폭력’의 사례가 다른 유형에 비해 월등히 높게 나타났으며, 청소년의 경우 전년 대비 사이버 언어폭력 경험 비율이 대폭 상승한 반면 성인은 하락한 것으로 봐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이버 언어폭력이 전체 사이버폭력 경험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이 벌어지는 주요 경로는 청소년의 경우 온라인 게임·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SNS 순이었고, 성인의 경우 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한 가·피해 경험이 모두 가장 높았으며 이어서 가해는 온라인게임·피해는 SNS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주된 사이버폭력 가해 동기는 청소년의 경우 ‘복수심’, 성인은 ‘재미·장난’
사이버폭력 가해 동기로 청소년은 ‘복수심(38.4%)’이 가장 높았으며, 성인은 ‘재미나 장난(39.2%)’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성인도 ‘복수심’이라는 응답이 두 번째로 높아, 사이버폭력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는 사이버폭력 악순환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 피해 후 정서 상태는 ‘별다른 생각이 들지 않음(청소년 59.2%, 성인 42.2%)’이 가장 높았지만, ‘복수심(청소년 28.8%, 성인 26.1%)’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또 우울·불안, 무기력과 같은 부정적 정서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자살 충동 등 청소년과 성인 모두 정서적으로 불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이버폭력 가해 후 심리 상태는 청소년의 경우 ‘상대에 대한 미안함과 후회(61.0%)’가 가장 높은데 반해 성인의 경우에는 ‘정당함(45.6%)’ ‘아무 느낌없음(40.0%)’ ‘흥미·재미(29.2%)’ 등에 대한 응답률이 높아 청소년에 비해 성인이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이나 죄의식 등 인식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과 성인의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및 인식 차이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과 관련해서 청소년은 10명 중 9명(88.7%), 성인은 10명 중 1명(10.4%) 정도가 교육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 사이버폭력에 대한 법적 처벌 수위 및 내용에 대해서도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 경험이 많은 청소년(43.8%)보다 성인(52.8%)이 알지 못한다는 비율이 다소 높아, 성인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의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나 학교 등 사회적 환경에 따라 사이버폭력 경험 유무 차이 발생
가족이나 학교 등의 역할과 관련해서 청소년은 부모와 학교에서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에 관심이 있을수록 사이버폭력 경험이 적었으며(사이버폭력 유경험자와 무경험자 차이 최대 6.6%p), 성인의 경우 가족 안에서 지지를 받을수록 경험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이버폭력 유경험자와 무경험자 차이 최대 8.7%p).

△청소년 12.5%, 성인 14.6% 디지털 혐오 표현 경험
디지털 공간에서 성별·장애·종교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표현하는 ‘디지털 혐오’와 관련해서는 청소년의 12.5%·성인의 14.6%가 디지털 혐오 표현에 대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전년 대비 청소년은 8.3%p·성인은 2.6%p 감소했다.

세부적으로는 청소년의 경우 신체/외모(5.5%)·국적/인종(4.3%)·특정 세대(4.0%) 등의 순으로, 성인은 정치 성향(9.6%)이 가장 높았고 지역(5.4%)·종교(4.5%) 등에 대한 순으로 디지털 혐오 내용을 표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소년 10.0%, 성인 14.5% 디지털 성범죄 목격 경험
디지털 성범죄 목격 경험률은 청소년이 전년 대비 0.7%p 증가한 10.0%·성인은 0.4%p 감소한 14.5%로 나타났으며, 유형별로는 청소년과 성인 모두 불법 영상물 유포가 가장 많은 응답을 얻었으며 다음으로 청소년은 몰래카메라(5.5%)·성인은 지인 능욕(8.7%)의 순이었다.

디지털 성범죄 확산 및 재생산 원인과 관련해서는 청소년의 경우 ‘약한 처벌(26.1%)’이, 성인은 ‘돈 벌기 위해(31.6%)’가 가장 많은 응답을 획득했다.

방통위 김재철 이용자정책국장은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가해·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며, 전반적으로 사이버폭력을 보복이나 장난으로 경시하는 경향이 보인다”며, “앞으로도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을 확대하면서 디지털윤리 의식 제고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다양화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오픈AI가 개발한 인공지능 챗봇 챗GPT가 GPT4 버전까지 나오면서 디지털 혁신의 촉매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챗GPT로 인해 보안위협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보안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면 보안대응 역량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됩니다.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챗GPT 악용으로 인해 보안위협이 더욱 고도화되고 증가할 것
챗GPT를 악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안위협이 소폭 늘어나는 추세에 그칠 것
챗GPT 활용에 따라 보안대응 업무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
챗GPT의 적극적인 도입 및 적용 통해 보안대응 역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
보안위협 또는 보안대응과 관련해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