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비행중 문 열림 사고로 ‘공포의 착륙’... 30대 남성,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 ‘구속영장’

입력 : 2023-05-27 23:5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재난영화 방불케 한 급박한 상황...일부 승객 호흡 곤란 왔지만 다행히 큰 피해 없어
30대 남성 A씨, 항공보안법 제23조 위반으로 징역 10년 이하 처벌도 가능


[보안뉴스 권준 기자]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리는 바람에 당시 탑승객들이 큰 충격에 빠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은 비행기 문을 연 30대 남성에게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미지=utoimage]


구속영장이 청구된 30대 남성 A씨는 26일 낮 12시 45분경 대구공항에 착륙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 비상문을 개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최근 실직 후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는데, 비행기 착륙 전에 너무 답답해 빨리 내리고 싶어 비상문을 개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갑작스러운 출입문 개방 사고로 인해 탑승객 모두가 착륙 때까지 문이 열린 채로 극심한 공포와 강한 바람을 견뎌야 했고, 이로 인해 호흡 곤란을 겪은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원래 비행기 출입문은 기압 차로 인해 열리지 않는 것이 보통인데, 이번에 문이 열렸던 당시에는 착륙 직전이라 높이가 200m 정도에 불과해 기압 차가 거의 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착륙 직후, 뛰어내리려 했던 A씨는 승객들과 승무원들의 신속한 대응으로 저지당하고, 공항경찰대에 인계됐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과 국토교통부는 비행중 비상문을 개방한 30대 남성의 항공보안법과 항공안전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또한, 항공안전감독 강화를 위해 항공안전감독관을 현장에 급파해 항공기 정비 이상 유무, 대체기 운항 여부 등도 점검하고 있다.

항공보안법 제23조에는 ‘승객은 항공기 내에서 출입문, 탈출구, 기기의 조작을 하여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항공보안법 제46조에 따라 10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권준 기자(editor@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