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北이 쏘아 올린 발사체에 서울 ‘대혼란’... 분단국 국민은 꼭 알아야 할 경보시 대피법

입력 : 2023-05-31 18: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서울시와 행안부의 ‘경계경보 재난문자’ 엇박자로 시민들 혼란에 빠져
일본에도 내려진 대피명령, 일본에는 있고 한국에 없는 것은?
실제 경계경보 발령되면 대피소 파악, 대피 물품 준비, 어린이와 노약자 먼저 대피해야


[보안뉴스 박은주 기자] 5월 31일 6시 32분 서울에 경계경보가 발령됐다. 시민들은 사이렌 소리와 대피를 알리는 재난문자로 이른 아침을 맞이해야 했다. 재난 문자에는 대피 이유와 대피장소에 대한 설명은 어디에도 없었다. 약 30분이 지난 7시 3분경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서울시의 경계경보가 잘못됐다는 소식을 재난문자를 통해 알렸다. 이어서 7시 25분, 서울시는 경계경보가 해제됐고 일상으로 복귀할 것을 알렸다. 서울시와 행안부의 재난문자 엇박자로 시민들을 혼란에 빠졌다.

[이미지=보안뉴스]


‘경계경보’란 적의 공격이 예상될 때 위험을 알리는 신호다. 1분간 평탄한 사이렌 소리가 울리고 TV와 라디오 재난문자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대피소식을 전하게 된다. 이번 경계경보는 북한이 우주발사체라 주장하는 발사체를 남쪽으로 쏘아 올린 것이 발단이 됐다. 이에 따라 일본 오키나와현의 주민에게도 대피령이 내려졌다. 일본 정부는 긴급명령을 통해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에서 보낸 재난문자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대피 이유와 장소가 포함된 내용이었다.

시민들은 어떤 이유로 대피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네이버 검색을 사용했다. 갑자기 많은 사용자가 몰려들자, 네이버 모바일 버전에서 5분 가량 접속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 시민은 “대피 준비를 알리는 경계경보가 발령되고 네이버 접속도 안 되니까 진짜 전쟁이 벌어지는 줄 알고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이처럼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재난문자는 위급, 긴급, 안전안내 순으로 경중도를 구분한다. 31일 서울시가 처음 발송한 재난문자와 행정안전부의 오발령 안내 문자 모두 가장 긴박한 상황을 전하는 위급 재난문자였다.

이번 경계경보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과잉 대응일 수 있지만 오발령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적의 공격이 예상되는 경계경보가 내려지면 대피를 준비하고, 어린이나 노약자는 미리 대피시켜야 한다. 우선 가깝고 안전한 대피소를 파악해야 한다. ‘국민재난포털’이나 ‘안전디딤돌’ 앱에서 각 지역의 대피소를 찾을 수 있다.

행안부는 비상시 국민행동요령을 통해 비상시 대피 물품으로는 식량, 응급약품, 라디오·손전등, 침구, 의류 등을 챙기고, 화생방 공격에 대비한 방독면 등 보호 장비를 점검하라고 설명하고 있다. 또한, 가족과 떨어질 경우를 대비해 어른은 신분증, 어린이는 보호자의 이름과 인적사항이 적힌 명찰을 준비해야 한다. 더불어 화재 위험이 있는 유류와 가스는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전열기의 코드를 뽑으라고 안내한다. 자동차를 운행 중이라면 대피 준비를 하며 천천히 운행하고, 고가도로나 도심지 진입을 삼가라고 전했다.

공습경보는 경계경보보다 심각한 사항으로 곧 공격이 이어지거나, 공격을 받고 있을 때 울리는 신호다. 3분간 물결치는 사이렌 소리가 이어진다. 공습경보 시 대피 물품을 챙겨 신속하고 질서 있게 대피해야 한다. 만일 미리 대피소를 파악하지 못했다면 대피소 안내판이 붙은 곳으로 대피하면 된다. 모든 행정기관에서는 비상근무 태세를 갖추고 자체 경계를 강화해야 하며, 민방위대장, 지도요원, 교통경찰관은 시민 대피 유도와 차량 통제에 임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경계경보와 공습경보는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정을 유지하는 중요한 국가 시스템이다. 약 한 시간 동안 벌어진 경계경보와 오발령 사태에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이미 한국사회는 ‘안전 불감증’을 앓고 있다.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안전사고가 증가하고 이로 인한 인명피해와 재산 손실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더해 재난문자와 경계경보의 오발령이 이어진다면 ‘양치기 소년’ 처럼 신뢰를 잃고 위급한 상황에 경보를 믿지 않게 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의견이 제기된다.

한편, 서울시 오세훈 시장은 21일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경계경보 문자로 인해 혼란을 끼쳐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했다. 오 시장은 “현장 실무자의 과잉대응일 수 있으나 예전과는 달리 북한이 남쪽 방향으로 발사체를 발사한 상황에서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경계경보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박은주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