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러시아 외교부에 백도어 심은 북한의 해커들

입력 : 2024-02-26 13: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요약 : 보안 외신 핵리드에 의하면 북한 해킹 단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멀웨어인 콘니(KONNI)가 러시아 외교부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북한이 현재 외교적으로 무척 가까워지고 있는 러시아의 외교부에 자신들의 멀웨어를 심고 정보를 빼돌린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독일의 보안 업체 DCSO가 처음 이를 발견해 세상에 알렸다. 이에 의하면 러시아어로 된 소프트웨어의 인스톨러 파일에 이 콘니 파일이 심겨져 있다고 하는데, 문제의 소프트웨어인 Statistika KZU는 러시아 외교부와 일부 정부 기관 내에서만 사용되는 것이라 흥미롭다고 한다. 외부에서는 존재를 잘 알기 힘든 소프트웨어라는 것이다. 아직 정확한 침투 경로와 피해 규모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미지 = gettyimagesbank]


배경 :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때문에, 북한은 금지된 미사일 실험 및 핵 무기 개발 때문에 세계로부터 고립되어 있는 나라다. 그래서 최근 두 나라는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 하지만 뒤에서는 이렇게 다른 마음을 품고 있는 게 눈에 띄기도 한다. 두 나라는 서로를 향해 사이버 스파이전을 이따금씩 벌이다가 발각된 전적을 가지고 있다. 콘니는 2014년에 처음 발견된 정보 탈취형 멀웨어다.

말말말 : “러시아 정부 기관 내에서만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를 공략해 백도어를 심었다는 건 북한이 러시아 내부 사정을 꽤나 잘 알고 있다는 뜻이 됩니다. 과거에 적발된 여러 번의 대 러시아 공격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둔 모양입니다.” -밤베넥컨설팅(Bambenek Consulting)-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