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S2W, AI로 다크웹 계정 유출 탐지... 11개국 대상 기술 공개

입력 : 2024-02-29 09:14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WITH GLOBAL 세미나, 다크웹 전용 AI 언어모델 활용, 인포스틸러 탐지 방법 공유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진행돼... 미국, 이집트, 독일 등 11개국 참여


[보안뉴스 박은주 기자] 데이터 인텔리전스 기업 S2W(서상덕 대표)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의 기업과 기관 대상으로 29일 글로벌 웨비나를 개최, 다크웹 전용 AI 언어모델 다크버트(DarkBERT)를 활용해 인포스틸러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기술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S2W가 다크버트를 활용해 인포스틸러 악성코드 탐지 기술을 공개했다[이미지=S2W]


2월 29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개최된 ‘WITH GLOBAL’ 세미나는 ‘S2W 고유의 AI 기술, 다크버트(DarkBERT)를 이용해 인포스틸러(Info-Stealer)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S2W 서현민 이사가 발표했다. 미국, 이집트, 독일, 헝가리,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모로코 등 11개국에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다크버트의 활용방안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인포스틸러는 정보 탈취형 악성코드로서 웹 브라우저나 이메일 클라이언트 같은 프로그램에 저장된 사용자 계정 정보나 가상화폐 지갑 주소, 파일과 같은 사용자의 정보를 탈취하는 것이 목적이다. 세계적으로 종류만 100가지가 넘는 악성코드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Redline, Vidar, Raccoon은 기업과 기관의 중요 자산을 탈취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국내에서도 인포스틸러에 감염돼 다크웹에 유출된 대민 서비스 계정이 1만 3,000여개에 달한다고 국가정보원이 언급한 바 있다.

S2W는 다크버트 AI 기술이 적용된 다크웹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자비스(XARVIS)’와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퀘이사(QUAXAR)’를 보유한 딥테크 기술 기업이다. 방대하고 난해한 다크웹 데이터 속에서 계정 유출을 AI로 탐지한다. 국내에서는 이미 유수 기업과 기관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세계 100대 기술 선도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박은주 기자(boan5@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