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통신사 핵심 시설 노리는 새로운 리눅스 멀웨어, GTP도어

입력 : 2024-03-04 12:01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요약 : 보안 외신 블리핑컴퓨터에 의하면 새로운 리눅스 백도어가 발견됐다고 한다. 이름은 GTP도어(GTPDOOR)로, 모바일 통신사 네트워크에 침투해 각종 악성 공격을 실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특히 GRX라는 로밍 시스템을 표적으로 삼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침해할 경우 공격자들은 통신사의 핵심 네트워크로 침투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이러한 캠페인에 대해서 보안 전문가 핵스롭(HaxRob)이라는 인물이 발견해 세상에 알렸는데, 그는 배후에 라이트베이진(LightBasin)이라는 해킹 그룹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세계 곳곳 통신사들로부터 정보를 탈취하는 것을 주요 수법으로 삼고 있는 단체다.

[이미지 = gettyimagesbank]


배경 : GTP도어는 GRX 시스템 자체를 노리는 것이 아니라, GRX 시스템 근처에 설치되는 리눅스 장비들을 겨냥한다. 이 리눅스 장비는 사용자 트래픽을 라우팅 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따라서 GRX 시스템과도 활발히 정보를 주고받는다고 한다. 헥스롭은 몇 가지 탐지 및 대응 조언을 제공하기도 했다. 특히 열린 소켓들에서 Isof의 신호를 찾으면 침해의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말말말 : “GRX는 데이터 로밍 서비스의 근간이 되는 시스템입니다. 중요한 데이터의 흐름이 이뤄지는 곳이죠. 공격자들이 충분히 노려봄직한 구간입니다.” -헥스롭-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