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북한의 킴수키, 백신 업데이트 과정에 개입해 멀웨어 유포

입력 : 2024-04-25 11:59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요약 : 보안 외신 시큐리티위크에 의하면 북한의 해커들이 멀웨어를 유포하기 위해 백신 업데이트 과정에 개입했다고 한다. 문제의 해킹 조직은 킴수키이며, 이들이 하이재킹한 백신은 이스캔(eScan)이라고 보안 업체 어베스트(Avast)가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스캔의 업데이트 과정에 취약점이 있었고, 킴수키가 이를 익스플로잇 함으로써 마치 자신들이 배포하는 멀웨어가 실제 이스캔의 업데이트 파일인 것처럼 내보냈다고 한다. 킴수키가 유포한 멀웨어는 굽티마이너(GuptiMiner)로, 2018년부터 활용되어 온 공격 도구다. 두 개의 백도어를 비롯해 여러 가지 악성 페이로드로 구성되어 있는 패키지다. 그 외에 XM리그(XMRig)라는 암호화폐 채굴 코드가 유포된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이미지 = gettyimagesbank]


배경 : 이 문제가 발견되고 이스캔 측에 제보된 것은 작년의 일이다. 이스캔도 이를 접수하여 이미 작년에 취약점을 해결한 상황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같은 공격이 이어지고 있다고 하며, 어베스트는 이에 대하여 일부 클라이언트 단의 업데이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하고 있다. 굽티마이너는 여러 가지 공격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에 공격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편이며, 방어자들에게는 까다로운 위협으로 손꼽힌다.

말말말 : “굽티마이너는 그저 또 하나의 멀웨어가 아닙니다. 여러 도구들이 복합되어 있는 선물세트와 같습니다. 이거 하나로 공격자들은 여러 가지 공격을 실시할 수 있습니다.” -어베스트-
https://www.securityweek.com/north-korean-hackers-hijack-antivirus-updates-for-malware-delivery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