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보안기업 특징주] 아이씨티케이, 코스닥 상장 첫날 84% 급등하며 투자자 관심↑

입력 : 2024-05-19 21:58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상장 당일 공모가의 43.5% 상승 마감...코스닥 시장 첫 데뷔 ‘성공적’
양산 공급 본격화로 다양한 제품군 확대 및 연구개발 속도 박차


[보안뉴스 이소미 기자] 차세대 보안 팹리스 기업 아이씨티케이(ICTK, 대표 이정원)가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상장 첫날인 17일 아이씨티케이의 주가는 장 초반 84% 급등세를 보이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당일 공모가보다 0.05% 낮은 1만9,990원에 거래를 시작했지만 바로 상승 전환하며 강세를 보였다. 이날 아이씨티케이의 종가는 일부 상승폭을 반납한 28,700원으로 43.5% 상승 마감했다.

[로고=아이씨티케이]


아이씨티케이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7일과 8일 양일간에 걸쳐 일반투자자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으로도 기관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당시 일반청약 경쟁률은 1,108대1, 통합 경쟁률은 1,107.95대 1을 기록했으며, 공모가는 희망범위(1만3000~1만6000원) 최상단을 초과한 20,000원으로 결정됐다. 그러면서 청약 증거금은 5조4천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이러한 흥행 성공 요인으로는 ‘VIA PUF(비아 퍼프)’라는 아이씨티케이만의 고유 기술 기반으로 다양한 보안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과 자체 IP(지적재산권)를 보유해 ‘보안 팹리스’ 분야에서 높은 이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사업이라는 점이 투자자들에게 인정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대표적인 고객사인 LG유플러스에 PUF 기술이 적용된 △eSIM △USM △VPN 제품들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계약을 성사해 내년부터 본격 공급을 앞두고 있다. 기술영업을 포함한 포트폴리오 확대와 고객사 다양화를 통해 2026년까지 매출액 310억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장 자금은 빅테크 계약에 따른 양산 운영자금 확보와 연구개발 인력 확대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현재 매출액 비중은 △보안칩 44.6% △보안모듈·디바이스 14% △개발용역 41.3%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아이씨티케이의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61억8,751만원, 영업손실 23억6,461만원을 기록했다. 증권가는 아이씨티케이가 기존 구축한 기술 장벽을 기반으로 한 제품군과 시장 확대를 통해 실적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한편,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이 일반청약자 대상(49~59만주) 환매청구권을 제공해 최대 6개월까지 주가가 하락할 시 투자자들은 공모가의 90% 수준으로 환매가 가능하다.
[이소미 기자(boan4@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