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버그바운티라며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상금 직접 가져간 자칭 보안 전문가

입력 : 2024-06-20 11:5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요약 : 보안 블로그 시큐리티어페어즈에 의하면 암호화폐 거래소인 크라켄(Kraken)이 제로데이 취약점 익스플로잇 공격에 뚫려 300만 달러어치의 암호화폐가 도난당했다고 한다. 공격자는 스스로를 보안 전문가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연구 차원에서 이러한 일을 했다고 하는데 돈을 돌려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한다. 취약점을 찾아냈으니 일종의 버그바운티로서 돈을 갖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크라켄 측에 의하면 이 보안 전문가는 취약점의 세부 내용을 넘기지 않고 있다고 한다. 그저 “익스플로잇에 성공하면 누구나 자신의 잔금 내역을 바꿀 수 있게 된다”고 경고한 것이 전부였다.

[이미지 = gettyimagesbank]


배경 : 크라켄과 같은 암호화폐 교환소는 가짜 버그바운티 제보를 매일처럼 받는다고 한다. 그러나 그 중에 진짜 위험한 것들도 있어 그런 제보들이 들어올 때마다 조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게 크라켄의 입장이다. 이번 제보의 경우에도 세부 내용이 동봉되어 있지 않아 자체적으로 분석을 시작했고, 취약점을 발견해 패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말말말 : “스스로 버그바운티라고 돈을 가져가는 게 보안 전문가의 할 짓이 아니죠. 이건 명백한 사기입니다. 그래서 이 사건을 사법부에 넘겼습니다.” -크라켄-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하이젠 파워비즈 23년 11월 16일~2024년 11월 15일까지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설문조사
3월 1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해 가장 까다롭고 이행하기 어려운 조항은 무엇인가요?
인공지능(AI) 등 자동화된 결정에 대한 정보주체 권리 구체화
접근권한 관리 등 개인정보 안전성 확보조치 강화 및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정기조사
영향평가 요약본 공개제도 도입 등 개인정보 영향평가제도
영상정보처리기기 및 안전조치 기준
개인정보 보호책임자의 전문성 강화 위한 전문CPO 지정
국외 수집·이전 개인정보 처리방침 공개 등 개인정보 처리방침 평가제도
손해배상책임 의무대상자 변경 및 확대
공공기관 개인정보 보호수준 평가 확대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