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기사

포털·은행 주소 오타냈다가...악성코드의 덫에 빠지다

  |  입력 : 2016-09-02 15:25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주소창에 해당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확인해야 안전

[보안뉴스 김태형] 네이버 주소와 유사한 가짜 네이버 주소를 생성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등 포털사와 금융권, 게임사 등을 사칭한 소셜 엔지니어링 기법 공격이 끊임없이 확인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 네이버를 사칭한 가짜 네이버 피싱 사이트 홈페이지(출처: 제로서트)


제로서트(ZeroCERT) 측은 “최근 소셜 엔지니어링 기법 공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 다음 등의 포털사와 게임사, 금융권 등 이용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홈페이지 주소가 주로 이용되고 있다”면서 “공격자는 사용자의 키보드 오타를 기다리고 있으며, 사용자가 오타로 예를 들면, ‘naver.com’을 ‘naever.com’으로 입력해 공격자가 만들어 둔 피싱 도메인에 접속했을 경우 악성코드를 뿌리거나 계정 탈취 등의 공격 행위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와 같은 소셜 엔지니어링 공격 기법도 피싱 수법 중 하나로, 이용자들은 속지 않도록 항상 주소창에 해당 홈페이지 주소가 맞는지 한번 더 확인하는 습관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과거 네이버 피싱에 이용된 도메인을 보면, naervr.com, nreaer.com, neravr.com, nvear.com, nverar.com, neavier.com, nauier.com, nreaver.com, nreave.com, nrear.com, nvraer.com, nrawer.com, naewr.com, nraver.com 등 사용자가 오타를 내기 쉬운 도메인으로 만들었으며, 현재 위협 아이피 정보는 바이러스토탈(https://www.virustotal.com/…/i…/182.163.234.245/information)에서 알 수 있다.

이처럼 네티즌들이 사이트에 접속할 때 주소를 잘못 입력하거나 철자를 빠뜨리는 실수를 이용하기 위해 이와 유사한 유명 도메인을 미리 등록하는 일을 ‘타이포스쿼팅(typosquatting)’ 또는 ‘URL 하이재킹(hijacking)’이라고도 한다.

이는 유명 사이트들의 도메인을 입력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온갖 도메인 이름을 미리 선점해 놓고 이용자가 모르는 사이에 광고 사이트로 이동하게 한다. 예를 들면, 야후(yyahoo.com), AOL(wwwaol.com), MSN(www-msn.com), 넷스케이프(Netcsape.com) 등과 같이 미리 등록해 놓고 여기에 광고 배너를 가득 채운 뒤 클릭을 하게 만드는 수법이다. 이러한 방법을 이용하면 사용자 모르게 악성코드를 유포하거나 계정 탈취가 가능하다.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1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에스케어 파워비즈 배너 2022년 3월15일 시작~ 12개월 위즈디엔에스 2018 파워비즈배너 시작 11월6일 20181105-20200131
설문조사
올해 기업에서의 클라우드 도입이 본격 확산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에 따른 보안 이슈도 부각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보안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가장 주목 받을 솔루션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CASB(Cloud Access Security Broker, 클라우드 접근 보안중개)
CSPM(Cloud Security Posture Management, 클라우드 보안 형상 관리)
CWPP(Cloud Workload Protection Platform,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호 플랫폼)
기타(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