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7주년을 축하합니다!!

Home > 전체기사

“나 국정원 직원인데...” 사기 증가 주의!

입력 : 2007-05-29 10:16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국가정보원은 최근 국정원 직원을 사칭하여 각종 물의를 일으키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사례를 살펴보면, 전화 발신자 표시를 이용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 모지역 시민단체 간부인 A씨는 50대 가량의 낯선 남자로부터 전화 한통을 받았다. 전화기 발신자 표시에는 ‘국가 정보원’으로 나타났다. 자신을 국가정보원 공안실장(국정원에는 이런 직책이 없음)이라고 속인 이 남자는 “지난 2월 당신이 가족 몰래 동남아로 골프치러 간 사실을 알고 있다”, “앞으로 내말을 잘 들어라, 그렇지 않으면 주변사람과 지역에 알려, 당신을 매장시키겠다”고 A씨를 협박했다. 심지어 이 남자는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거나 관계기관에 신고시 당장 체포조를 보내겠다고 엄포를 놓고 협박을 했다.


한편 지난 4월 집근처에 잠시 자동차를 주차해 놓은 공무원 B씨는 발신자 표시가 ‘국가정보원’인 익명의 전화를 받았다. 이 사람은 다짜고짜 “차 빨리 빼”라고 소리쳤고, 이에 놀란 B씨는 황급히 차를 뺐다. 그러나 그 이후에도 B씨는 같은 사람으로부터 협박성 전화에 시달렸다.


두건의 사례는 모두 발신자 전화번호로 확인하였으나 전화가 불통이거나 외국에서 쓰는 전화카드를 이용한 것이 특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기ㆍ이권개입 등 범죄에 악용된 사례도 있다.


지난해 3월 사채업자 김모씨(58세)는 C씨에게 접근, 자신을 2~3년 전 퇴직한 국정원 직원이라고 속이고 비자금세탁 명목으로 C씨에게서 2000만 원을 받아 가로챘다. 또한 같은 수법으로 모대학 교수 D씨(47세)에게서 1억원 가량을 사취했다. 김씨는 현재 검찰에 이첩된 상태다.


한편 국정원은 최근 3년간 ‘국정원 직원사칭 사건’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04년부터 2006년간 국정원 직원을 사칭한 사건은 총 110건으로, 2004년 17건에서 2005년 45건, 2006년 48건 등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히고 이들 사건 가운데 사기ㆍ이권개입 등 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중요사안 15건에 대해서는 검찰과 경찰 등 수사당국에 이첩하였으며 금전피해 등이 없는 단순 사칭사건 88건에 대해서는 사칭자에게 엄중 경고하고, 여타 7건에 대해서는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정원 관계자는 “올해 정치중립 확립과 본연의 업무에만 충실하기로 내부방침을 세워 그 어느 때보다 공직자의 청렴성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정보기관 직원을 사칭하여 금품 등을 요구하거나 각종 협박을 당할 경우 즉시 국정원 신고전화(국번없이 111)나 국정원 홈페이지내 직원사칭 코너로 신고하여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길민권 기자(reporter21@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0
  •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네이버 블로그 보내기

  •  SNS에서도 보안뉴스를 받아보세요!! 
아스트론시큐리티 파워비즈 2023년2월23일 시작 위즈디엔에스 2018 넷앤드 파워비즈 진행 2020년1월8일 시작~2021년 1월8일까지
설문조사
2023년 주요 보안 위협 가운데, 올해 말까지 가장 큰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위협은?
공급망 공격
다크웹 기반 랜섬웨어 조직
북한/중국/러시아 등 국가 지원 해킹그룹 활동
스마트폰을 노린 보안 위협
OT 타깃 공격
피싱 공격
기타(댓글로)